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아파트 부럽지 않은 강남 생활권 오피스텔…'덕풍역 아이시티 하남' 분양

강우석 기자입력 : 2018-07-20 17:00수정 : 2018-07-20 17:00

'덕풍역 아이시티 하남' 투시도.


최근 대도시를 중심으로 1인 가구가 급증하면서 오피스텔을 찾는 수요가 크게 늘고 있다. 건설사들은 이같은 시장 변화에 맞춰 생활 편의를 갖춘 주거용 오피스텔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20일 통계청 자료에 따르면 전국 1인 가구는 2005년 기준 317만675명이었으나 2010년에는 414만2165명, 2015년 520만3440명, 2016년엔 539만7615명으로 전체 가구의 약 28%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인 가구만해도 506만7166가구에 이른다. 전체 가구의 절반 정도가 1·2인 가구인 셈이다.

이 같은 추세라면 1인 가구가 차지하는 비율은 10년 뒤인 2028년에는 33%, 20년 뒤인 2038년엔 35%에 달할 전망이다. 즉 10년 뒤엔 10가구 중 3가구 이상이 1인 가구가 된다.

게다가 혼자서 즐기는 라이프 스타일도 유행이다. 혼자서 밥을 먹는 '혼밥족', 혼자 영화를 보는 '혼영족' 등 혼자서 즐기는 문화가 퍼지고 있다. 이러한 이유로 주변에 지하철역 같은 대중교통시설, 생활편의시설, 업무시설 등이 발달한 원스톱 환경을 갖춘 오피스텔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

 최근 이 같은 조건을 갖춘 분양 오피스텔은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SK건설이 지난해 11월 선보인 오피스텔 '송도 SK뷰 센트럴'은 청약경쟁률이 평균 123.7대 1, 최고 182대 1을 기록했다. 한화건설이 지난해 10월 분양한 '영등포뉴타운 꿈에그린'도 최고 108.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이 같은 추세에 힘입어 하남에 들어설 오피스텔 '덕풍역 아이시티 하남'이 주목을 받고 있다. 서울 강동지역과 강남지역을 오가기 편리한 곳에 위치하며, 단지에서 걸어서 약 5분 거리에 서울 지하철 5호선 연장선인 덕풍역(내년 개통 예정) 역세권에 있어 이동하기 편리하다.

덕풍역 아이시티 하남은 지하 8층~지상 20층 규모로 지상 1·2층엔 상가가, 지상 3층~20층에 오피스텔 596실로 구성돼 있다. 또 건물 안에서 상가를 이용할 수 있다. 오피스텔은 전용면적 기준 39.9㎡ A타입 268실, 42.3㎡ B타입 96실, 42.3㎡ C타입 84실, 38.9㎡ D타입 20실, 21.8㎡ E타입 64실, 32.0㎡ F타입 28실, 32.0㎡ G타입 36실로 이뤄져 선택의 폭이 넓다.

오피스텔은 몸만 들어와 살아도 될 정도로 실내엔 다양한 생활시설을 갖춰 짧은 기간 안에 생활시설 장만에 부담을 느끼는 1·2인 가구나 신혼부부에게 안성맞춤이다. 특화평면 설계를 적용해 더 넓고 더욱 효율적으로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을 선사한다. 또 테라스 휴식공간과 옥상정원을 마련해 여유와 개방감을 선사한다.

특히 투룸은 거실과 침실이 분리된 구조로 가변형 벽체와 복층을 적용해 필요한 용도에 따라 공간을 나누거나 합쳐 이용할 수 있다.

내부엔 빌트인 풀옵션으로 구성된 다양한 편의시설들이 갖춰져 있다. 빌트인 풀 옵션 시설로는 비디오폰, 비데, 식탁, LED전구, 2구 전기쿡탑, 냉장고, 전자레인지, 주방TV라디오, 가변벽체(투룸)를 제공한다.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