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올리브영, 中企 스타브랜드 10배 늘린다

이규진 기자입력 : 2018-05-17 08:38수정 : 2018-05-17 23:00
상생프로그램 ‘즐거운 동행’ 2년 만에 상품수 4배, 월평균 매출 8배↑

[사진= 올리브영 제공 ]


국내 최대 헬스앤뷰티(H&B)스토어 올리브영이 2020년까지 중소기업 상품 10개를 스타브랜드로 키우겠다는 계획을 17일 밝혔다. 이는 ‘즐거운 동행’ 출범 2주년을 맞이해 세운 계획이며 올리브영은 그동안 매출 3억원이 넘는 스타브랜드 1개 양성했다. 

지난 2016년 5월부터 시작한 ‘즐거운 동행’은 지역의 유망한 상품을 발굴하고 판로를 지원, 지역 경제 활성화에 기여하는 것을 목표로 하는 프로그램이다. ‘즐거운 동행’을 통해 발굴한 중소기업은 현재 23개, 취급 상품 수는 첫 해와 비교해 4배 이상 증가한 200개에 이른다. 월 평균 매출 역시 첫 해보다 8배가 늘면서 ‘즐거운 동행’은 2년 만에 화장품 업계의 대-중기 상생 대표 프로그램으로 안착했다.

특히 올해는 ‘아임프롬’이라는 스타브랜드가 탄생해 ‘즐거운 동행’ 프로그램 운영에 더욱 탄력을 받고 있다. 대표 제품인 ‘아임프롬 허니 마스크’는 지난해 올리브영과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가 공동 주최한 품평회를 통해 입점했다. 이 제품은 올해 3월 기준으로 입점 첫 달보다 매출이 10배 증가했으며 지난 2월 초에는 올리브영 온라인몰에서 판매액 기준 기초화장품 부문 1위 자리에까지 올랐다. 또한 최근 원물화장품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다시마팩', '산양유 마스크팩' 등도 ‘즐거운 동행’을 통해 발굴한 제품이다.

올리브영은 이러한 성과에 힘입어 앞으로 즐거운 동행을 좀 더 전략적으로 육성해나갈 방침이다. 취급 상품을 대폭 확대하고 즐거운 동행존 운영 매장도 늘려 최소 연 3억원 이상의 매출을 올리는 ‘스타 브랜드’ 양성을 위해 집중할 계획이다.

입점하는 루트도 지금보다 더 다양화하기로 했다. 서울창조경제혁신센터와 함께 개최하고 있는 연 2회의 입점 품평회 외에도 지자체나 공공기관과 업무 협약을 맺고 다양한 경로로 우수 중소기업을 추천 받으며 발굴 기회와 입점 매장 수도 대폭 확대할 계획이다. 브랜드력이 약한 중소기업 상품의 인지도를 끌어올리기 위한 프로모션도 강화한다. 올리브영은 온오프라인 채널에서 각각 즐거운 동행 상품 단독 기획전 및 샘플링 행사를 선보이며 국내외 유수의 브랜드들과 경쟁할 수 있는 여건 마련을 통해 실질적인 매출 증대까지 앞장서 도모할 계획이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즐거운 동행’ 프로그램은 중소기업의 좋은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육성하는 기회의 장으로, 소비자에게는 더 나은 제품을 제공하고 중소기업은 경쟁력과 매출 증대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며 “2020년 스타브랜드 수를 지금보다 10배 늘리는 것을 목표로 '즐거운 동행'을 더 확대하며 실력있는 중소기업들이 수면 위로 나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경제 논설실
이젠 정부가 규제혁신 의지 보여줄 때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