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정봉주 "호텔 안 갔다" vs 민국파 "데려다줬다"…프레시안 서어리기자 단독 보도

전기연 기자입력 : 2018-03-13 07:04수정 : 2018-03-13 07:04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프레시안 서어리 기자가 '12월 23일 호텔에 가지 않았다'고 주장하고 나선 정봉주 전 통합민주당 의원의 발언에 반대되는 측근의 발언을 단독 보도했다. 

12일 프레시안은 '[단독] 정봉주 측근 "그는 12월 23일 렉싱턴 호텔에 갔다"'라는 제목으로 정봉주 전 의원 팬클럽 카페지기 닉네임 '민국파'와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2011년 12월 22일부터 26일까지 잠자는 시간 빼고 정봉주 전 의원과 같이 있었다는 민국파는 "점심 무렵 어머니가 쓰러지셨다는 소식을 전달받은 것 같다. 그때만해도 우리가 (체포 위험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점심 지나서 26일 입감하는 것으로 결정난 후 병원으로 갔던 것으로 기억한다. 금방 뵙고 나왔다"고 23일 동선을 설명했다.

이어 민국파는 "차로 이동 중 정봉주 전 의원이 '여의도 렉싱턴 호텔에 약속이 있으니 가야한다'고 말해 데려다줬다. 30분 정도 인근에 차를 대놓고 기다렸다"며 자신이 기억하는 것은 호텔에 1~2시경 들러 30~40분 가량 머물렀다고 말했다. 

그날을 구체적으로 기억하는 이유에 대해 민국파는 "사안이 긴박하게 돌아가 허투루 쓸 시간이 없었다. 민변쪽에서도 계속 전화가 왔다. 거기다가 을지병원에서 여의도를 들렀다가 합정으로 가면 돌아가는 것이니… 그래서 기억이 난다"고 밝혔다. 

또한 민국파는 "피해자 폭로 후 정봉주 전 의원의 반응은 '기억이 안 난다'였다. 나한테 연락이 먼저 올 줄 알았지만 오지 않았다. 그런데 보도자료를 내서 호텔에 전혀 간 적이 없다고 말했다. 누구를 만났는지는 내가 알 수 없으나 호텔 간 것까지는 알고 있는데 그걸 부인하니 곤혹스러웠다"며 인터뷰에 응한 이유를 설명했다. 

프레시안 보도 이후 정봉주 전 의원은 "시간상 불가능하다. 명백한 허위사실"이라며 전면 부인했다. 

네티즌 의견

2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