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엑소 백현, 전화번호 유출에 사과…"더 이상 피해보는 분들 없길"

정세희 기자입력 : 2018-02-15 19:53수정 : 2018-02-15 19:53
사생 전화번호라고 공개한 게 실은 무고한 일반인

[사진=연합뉴스]


그룹 엑소의 멤버 백현이 '사생팬 전화번호' 공개 논란에 사과했다.

백현은 15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자신이 공개한 '사생팬' 전화번호 중 하나가 사생팬과 전혀 관계없는 번호라고 밝혔다. 백현은 "이 번호로 전화 걸지 말아주세요. '사생팬'과 무관한 분이시니 꼭 부탁드리겠습니다. 그 무관하신 분께는 절대 연락하지 말아주세요. 아무런 연락도요. 부탁드릴게요. 제 실수로 인해 더이상 피해보시는 분들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저한테도 전화하지 말아주세요"라고 팬들에게 부탁했다.

앞서 백현은 지난 14일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을 통해 팬들과 실시간으로 소통을 하던 중 사생팬의 전화가 끊임없이 온다는 사실을 밝혔다. 경고 후에도 계속해서 전화가 오자 백현은 해당 전화번호 11자리를 공개하며 "전화하지 마세요"라고 말했다.

이에 엑소 팬들은 해당 번호로 전화, 메시지 등을 보내며 욕설을 했고, 해당 번호의 소유자라고 주장하는 이는 자신의 모바일 메신저 상태 메시지에 "백현이 전번을 불렀다는데 엑소가 몇 명인지도 몰라요. 이 번호 아닙니다"라며 고충을 호소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