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간밤의 TV] 첫방 '슬기로운 감빵생활', 박해수x정경호 인연+성동일 반전…몰입도 있는 출발

김아름 기자입력 : 2017-11-23 08:52수정 : 2017-11-23 08:52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캡쳐]


'응답하라' 시리즈의 신원호 감독의 새 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드디어 베일을 벗었다. 인물간의 숨은 관계와 배우 박해수의 연기, 그리고 성동일의 반전 연기에 네티즌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22일 오후 방송된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에서는 김제혁(박해수 분)이 자신의 여동생을 성폭행하려는 범인을 폭행해 기소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넥센히어로즈 소속의 특급 마무리 투수였던 야구선수 제혁은 엄마의 성화에 못 이겨 늦은 시각 여동생이 사는 빌라를 찾았다. 이때 동생의 집에서는 비명소리가 들렸고 성폭행을 하고 도망가는 범인을 뒤쫓게 됐다. 이 과정에서 칼로 위협하는 범인에게 맞서다 그의 머리를 돌로 내리쳤고, 범인은 깨어나지 못했다.

제혁은 정당방위가 인정 돼 집행유예가 유력해 보였지만 최종 선고에서는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이유는 정당방위로 보기에 폭행 정도가 심했다고 판단, 결국 메이저리그 계약을 앞둔 상태에서 감방에 들어가게 되는 최악의 상황을 맞았다.

감방에 들어간 제혁은 자신이 갑자기 처한 상황에 혼란스러워했다. 그 사이 함께 감방 생활을 하던 수감자들은 뒤엉켜 싸웠고 그때 감방 생활 경험이 많은 법자(김성철 분)는 제혁에게 다가와 감방생활의 팁을 알려줬다.

그 시각 이준호(정경호 분)는 서부구치소 교도관으로 등장했다. 준호는 제혁이 입소했다는 소식에 바로 그를 보려고 했지만 불침번 때문에 보러가지 못했다. 준호 뿐 아니라 제혁이 입소했다는 소식은 교도관들 사이에서도 뜨거운 화제를 끌었다. 제혁이 항문검사를 받자 조주임(성동일 분) 등 많은 교도관들이 몰려 들었다. 제혁은 많은 관심 속에 치욕스러운 검사를 마쳤지만 진짜 고난은 이때부터 시작이었다.

감방 동기 명교수(정재성 분)과 조폭(이호철 분) 등 감방 동기들은 제혁을 상대로 혹독한 감방 신고식을 진행했다. 제혁의 눈을 가린 채 팔을 긋는 제스쳐 등을 했다. 제혁은 허탈감과 공포로 화가 났지만 참았다.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캡쳐]


다음날 제혁의 어머니는 제혁의 옛 애인인 지호(정수정 분)와 함께 제혁을 찾았다. 어머니가 나가자 지호는 “뭐야. 나랑 헤어진 거 말 안했어?”라고 쏘아붙였지만 제혁은 지호의 얼굴을 보고 미소를 지으며 “미안해. 나 진짜 괜찮아. 그러니 여기 다시 안 와도 돼”라고 말했다. 그런 제혁을 본 지호는 결국 눈물을 보였고, “너 잘못한 거 없어. 다들 네가 잘못한 거 없다고 생각하니까 기죽지 마”라고 위로했다.

엄마와 지호가 돌아간 뒤에도 제혁은 감방생활에 적응하기 힘겨웠다. 나이 든 수감자를 도우려 하다가 도리어 할아버지가 제혁의 멱살을 잡기도 했다. 법자는 혼란에 빠진 제혁을 이해시켰고 할아버지 수감자는 돈이 없어 돈을 내지 못해 몸으로 대신 때우고 있었다는 것이다. 그 와중에 법자의 아픈 어머니가 수술을 못 받고 있다는 안타까운 이야기를 듣기도 했다.

교도관들은 적응을 힘들어하는 제혁을 걱정했다. 곧 독방생활을 해야할지도 모른다는 걱정을 했지만 준호는 “제혁 선수 성격 잣같다. 한 번 돌면 장난 아니다. 오죽하면 목동 돌아이로 불리겠냐”고 말했다. 같은 시각 준호의 말대로 제혁은 분노에 차 있는 상태였다. 결국 그날밤 제혁은 건달을 죽도록 팼다.

싸움 중재에 나선 조주임은 제혁을 불러 “여기 들어올 때는 나이고 자존심이고 다 영치시키고 들어오는 거다. 여기도 룰이라는 게 있다. 징벌방이 맞지만 항소할 때 불리할까 봐, 내가 김 선수 좋아해서 눈 감아 주는 것”이라며 따뜻한 조언을 건넸다. 제혁은 조주임의 이야기에 안심했지만, 그때 조주임은 사람 좋은 웃음을 지으며 “그럼~ 신세는 꼭 갚아야지”라며 “여기 계좌로 3000만원 부쳐라. 그럼 눈감아 주겠다”라고 검은 속내를 드러냈다. 또 다시 혼란에 빠진 제혁에게 준호가 찾아왔고 준호를 본 제혁은 웃음 지으며 “왜 이제야 보러 왔냐”고 말했다.

사실 제혁과 준호는 과거 인연이 있었다. 과거 야구선수였던 두 사람은 야구부 감독이 몰던 차를 타고 가던 중 사고를 당했고 감독은 그 자리에서 즉사했다. 제혁은 다행히 경상을 입었지만 준호는 어깨를 크게 다쳤고, 야구선수로 다시 돌아가지 못했다. 이후 준호는 교도관이 됐고 제혁은 슈퍼스타 야구선수가 된 것이다.

한편, 제혁은 조주임이 요구한 돈을 법자의 어머니에게 입금 시켰다. 이를 알게 된 조주임은 욕설과 함께 제혁을 징벌방으로 보냈다. 결국 징벌실로 가게 된 제혁은 “어쨌든 독방이다”며 혼자 웃었고 이 사실을 알게 된 준호는 제혁에게 “모두 범죄자니까 불쌍하게 생각할 거 없다. 다음부터는 그런 짓 하지 말라”며 충고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은 큰 기대 속에 호평을 얻으며 출발했다. 1회부터 디테일한 묘사가 눈길을 끌었으며 평범한 사람들에게는 낯선 곳인 감방에서 얽히는 인무들 사이의 관계를 풀어내며 흥미로움을 자극해나갔다. 박해수와 정겨호의 과거 인연과, 그간 ‘응답하라’ 시리즈에서 볼 수 없었던 성동일의 소름끼치는 반전과 또 다른 인물들의 이야기, 무엇보다 신원호 감독이 발굴해낸 배우 박해수의 연기력과 활약은 더욱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슬기로운 감빵생활’ 1회는 유료플랫폼 전국 가구 기준 평균 시청률 4.6%, 최고 시청률 6.3%를 기록했다. 이는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순위에서 1위를 차지했다.
 

[사진=tvN '슬기로운 감빵생활' 캡쳐]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2018GGGF
로보어드바이저로 자산관리 더 쉬워져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