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금융지주, 투명성 높이고 낡은 관행 없앤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17-10-26 09:37

BNK부산은행 본점 [사진=BNK금융그룹]

​BNK금융지주가 조직 개선 작업에 착수한다.

BNK금융지주는 그룹 경영의 투명성 제고와 조직 혁신을 위해 김지완 회장 취임 공약인 'BNK 백년대계 위원회'의 기본적인 운영계획을 확정하고, 12월 중으로 위원회를 운영해 나갈 계획이라고 26일 밝혔다.

BNK백년대계 위원회는 출범 후 1년 동안 그룹의 공정성과 투명성을 제고하고, 조직 내 낡은 관행 등을 개선하는 작업을 수행한다. 

위원회는 내부와 외부 인사 각 1명씩을 공동위원장으로 임명하고, 그룹 경영진 등 내부 인사 및 대학교수, 업계 전문가 등 다수의 외부 인사들도 참여한다.

위원회는 ​투명성 제고와 글로벌 진출, 디지털 금융 전략을 포함한 미래대응 전략 수립, 해양금융 발전전략 제시 등을 추진한다. 이를 위해  ▲투명성 위원회 ▲미래비즈니스 위원회 ▲글로벌 위원회 ▲디지털 위원회 ▲해양금융발전 위원회 등 5개 분과 위원회를 구성한다. 객관성 확보와 성과 창출을 위해 5개 분과 위원회 위원장은 모두 외부 인사로 임명할 계획이다.

BNK금융지주 관계자는 "BNK금융그룹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각계 각층의 저명인사들을 중심으로 빠른 시일 내 위원회 구성을 완료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