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화강 회귀 연어 이어 황어도 인공수정·부화 성공

입력 : 2017-04-30 06:10
3만∼4만 마리 부화해 5월 중 태화강 방류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울산 태화강생태관은 최근 태화강 회귀 어종의 하나인 황어를 인공수정하고 부화하는 데 성공했다고 30일 밝혔다.

태화강생태관은 지난 7일 황어 암컷과 수컷 각 5마리에서 알 5만 개를 채란해 인공수정하기 시작했다. 현재 눈이 난 상태로 인공수정에 성공한 황어 개체는 3만∼4만 마리에 이르는 것으로 추산된다.

인공수정된 황어는 5월 중순이면 태화강에 방류할 수 있는 크기로 자랄 것으로 전망된다.

태화강생태관 관계자는 "태화강에 매년 회귀하는 황어를 보호하기 위해 올해 시험적으로 인공수정과 부화를 시도했다"며 "건강하게 잘 자라나는지 열심히 관찰하고 있고 다음 달 태화강에 돌려보낼 계획"이라고 밝혔다.

태화강생태관은 올해 어머 연어도 인공수정하고 부화하는데 처음 성공, 어린 연어를 태화강에 방류했다.

황어는 1980년대 중반 태화강에서 자취를 감춘 뒤 2005년부터 다시 모습을 드러냈는데, 올해로 13년째 회귀한 것이다.

올해는 3월 20일께 나타나 4월 14일 전후 다시 바다로 되돌아갔다. 그러나 회귀 황어가 너무 많아서 정확한 개체 수는 확인할 수 없고 수만 마리에 이르는 것으로만 파악하고 있다.

황어는 맑은 강의 자갈밭 등에 알을 낳아 체외 수정으로 자연 부화한다. 바다에서 지내다 산란기인 3, 4월 자기가 태어난 강으로 돌아온다.

수질 개선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태화강에는 2003년부터 연어가 회귀하고, 2년 뒤에는 황어가 회귀했다.

young@yna.co.kr

(끝)

[연합뉴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