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신희강 기자 = SK브로드밴드는 추가 랜 케이블 설치없이 기존 전기선을 이용해 초고속인터넷을 제공할 수 있는 PLC 장비 시범서비스를 제공한다고 5일 밝혔다.

5일 SK브로드밴드에 따르면 2000년 이전에 지어진 많은 건물들은 대부분 댁내에 랜 케이블이 설치돼 있지 않다. 이에 인터넷, IPTV, 전화, 와이파이(WiFi) 등 서비스를 고객에게 제공하기 위해서는 랜 케이블을 반드시 추가로 포설해야만 했다.

특히 최근에는 각 가정에 TV를 2대 이상 시청하는 고객이 증가하고, 와이파이를 대부분 보편적으로 사용함에 따라 랜 케이블 추가 포설 요구가 증가하고 있다.

이에 SK브로드밴드는 신규 랜 케이블 포설 없이 고객이 직접 전기 콘센트에 PLC 장비만 꽂으면 전기선을 통해 콘센트가 있는 댁내 어디에서나 평균 100Mbps(최대 800Mbps) 속도 제공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SK브로드밴드 관계자는 “이번 신기술 장비 성능 검증으로 향후 유선서비스도 랜 케이블로부터 벗어나 댁내에서 인터넷, IPTV 등의 서비스를 원하는 장소에서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는 이동성이 확보됐다”며 “고객에게 보다 편리함을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설명했다.

SK브로드밴드는 앞으로 시범서비스에서 얻어진 정보를 바탕으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기술개발에 집중해 상용화를 진행할 방침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