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디야커피, 질소커피 '리얼 니트로' 전매장서 판매

입력 : 2017-02-27 15:27

[이디야의 리얼 니트로]



아주경제 이규진 기자 = 이디야커피가 차세대 커피라 불리는 니트로(Nitrogen, 질소)커피 ‘이디야 리얼 니트로(EDIYA Real Nitro)’를 전국 모든 이디야커피 가맹점에서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이디야커피 문창기 회장은 “니트로커피는 기존 커피의 관념을 깨는 획기적인 커피 추출방법으로 전 세계 커피업계의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차세대 커피”라며, “이디야커피랩에서 1년여간 자체 R&D를 진행해 왔고, ‘진짜’ 이디야 니트로커피 제조방식을 개발했다”고 밝혔다.

‘이디야 리얼 니트로’는 니트로가 액체에 닿으며 나오는 특유의 미세하고 고운 거품으로 입안에서 느껴지는 커피의 질감을 최대한 구현했다. 또한 니트로의 주입으로 특유의 거품 폭포 현상인 ‘서징 효과(Surging Effect, 폭포수효과)’가 나타난다. 이로 인해 커피가 입에 닿는 순간부터 부드러운 목넘김을 선사한다. 가격은 3900원.

이번에 선보이는 ‘리얼 니트로’는 니트로커피 대중화의 최대 약점인 제조상 어려움을 획기적으로 개선했다. 이디야커피 전국 가맹점에서는 27일부터 손쉽고 간편하게 진짜 니트로커피를 고객에게 제공 가능하다. 이를 통해 본격적인 국내 니트로커피 대중화를 이끌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디야에서 자체 개발한 니트로 기술의 핵심은 아산화질소(N2O) 거품만 커피 위에 올리거나 블렌더에 갈아서 제공하는 방식이 아닌 커피와 질소(N2)가 잘 혼합되도록 하는 것이다. 그래서 일정 시간이 지난 뒤에도 컵을 흔들면 다시 거품이 풍성하게 생성되어 처음의 부드러운 그 맛을 그대로 즐길 수 있도록 구현했다.

이와 함께 니트로커피에 최적화 된 전용 커피 원액도 선보인다. 니트로커피 원액은 에티오피아, 콜롬비아, 과테말라 원두를 블렌딩했다. 에피오피아 커피의 깊은 단맛을 중심으로 콜롬비아 커피로 밸런스를 잡아 폭 넓은 맛과 향이 특징이다. 향과 맛의 손실을 방지하기 위해 습도 및 외부 공기를 차단한 무산소 로스팅을 거쳐 고속 냉각했다. 또한 168시간의 저온 숙성으로 향미의 발현을 최적화했다. 기존 니트로커피에 사용된 ‘콜드브루(Cold Brew)’ 대신 이디야만의 독창적 노하우인 ‘스프레이 추출공법(Spray Infusion System)’을 사용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