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창훈 대한항공 사장 "물러설 때 없다. 난동 고객에 강하게 대처"

입력 : 2016-12-27 15:20

대한항공은 27일 오전 서울 공항동 객실훈련센터에서 기내 안전 개선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사진 왼쪽 첫 번째)이 안전 강화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사진=대한항공]


아주경제 윤정훈 기자 = 대한항공이 항공 안전을 위협하는 기내 난동 행위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기 위한 방안을 마련했다.

대한항공은 27일 오전 서울 공항동 객실훈련센터에서 기내 안전 개선을 위한 대책을 발표했다. 난동 상황에서 실제 대처하는 훈련 등 승무원 교육내용도 일부 공개했다.

지창훈 대한항공 사장은 "항공기내 증가하는 불법 행위에 적절한 대처를 했지만, 저희도 더이상 물러설 때가 없다. 앞으로 강력하게 대응하겠다"고 강조했다.

지 사장은 △기내 폭력, 음주 전과자 등 난동 부리는 사람의 탑승 거절 △남자 승무원 충원 △보안 교육 강화 등의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대한항공은 지금까지 난동을 부리는 승객에 대한 블랙리스트를 관리하고 있다. 지금까지는 블랙리스트를 형식적으로 관리했다면, 앞으로는 탑승 거절 등 적극적인 대응 방식으로 변화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이번 하노이~인천 난동 고객인 임 모(34) 씨는 대한항공의 첫 번째 탑승 거절의 고객이 됐다.
 

27일 오전 서울 공항동 객실훈련센터에 객실승무원들이 난동 고객을 제압하는 모의 훈련을 하고 있다.[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블랙리스트 외에 객실 승무원 보안 교육 강화 및 테이저 사용 절차 개선 방안을 발표했다.

주 내용은 △상황별 시나리오를 통한 실습 훈련 강화 △객실 사무장 항공 보안 훈련 연 1회에서 3회로 강화 △테이저 사용을 경고, 스턴건 시행, 테이저 시행으로 변경 △포승줄, 수갑 등 신규 제압 장비 도입 등이다.

항공기에서 술에 취해 난동을 부린 임 모 고객에 대해 제대로 진압을 못한것이 아니냐는 논란때문인지, 테이저 건에 대해 많은 질문이 오갔다.

대한항공이 기내 난동 상황 등이 발생해 테이저를 사용한 것은 총 5번이다. 이 중 2번은 스턴건만 사용했고, 3번은 테이저를 사용했다.

박경호 객실담당 상무는 "승무원들이 테이저건을 즉각적으로 사용해야하느냐는 부담이 있는데, 스턴건을 먼저 사용하고 테이저를 사용할 수 있도록 심리적 부담을 줄여주는 절차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