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의교회 김주철 목사, 유엔서 ‘연설’ 눈길

입력 : 2016-12-19 14:40

[하나님의 교회 총회장 김주철 목사가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RF) 고위급 회담에서 연설을 하고 있다.]


아주경제 송창범 기자 = 한국의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이하 하나님의 교회)는 총회장 김주철 목사가 최근 71차 유엔 총회가 열리고 있는 미국 뉴욕의 유엔 본부에서 연설을 해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김 목사가 참석한 회의는 유엔 중앙긴급구호기금(Central Emergency Response Fund, CERF)이 해마다 연말에 개최하는 고위급회담으로, 유엔 본부 경제사회이사회 회의실에서 열렸다.

반기문 사무총장이 개회사를 하고 스티븐 오브라이언 유엔 인도주의업무조정국(OCHA) 국장이 주재한 이 회담에는 샘 쿠테사 우간다 외무장관, 울라 토내스 덴마크 개발협력장관, 필리포 그란디 유엔 난민기구 고등판무관, 로사 말랑고 우간다 유엔 상주조정관이 지정 토론자로 참석했다.

이 자리에서 김주철 목사는 “하나님의 교회는 성경의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을 믿고 있으며, 예수 그리스도께서 세우신 새 언약 진리를 지킨다”며 “하나님의 교회는 환경정화운동, 식량 원조, 긴급재난대응팀을 통해 세계적으로 다양한 구호활동을 적극적으로 해 왔으며 이 모든 인도주의적 활동은 ‘어머니의 마음’에서 나온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하나님의 교회와 같은 마음으로 세계를 돌보는 중앙긴급구호기금과 유엔 지원단체들의 활동에 공감과 지지를 표하며 앞으로의 지속적인 협력과 지원을 기약했다.

김주철 목사는 “아버지 하나님, 어머니 하나님의 선한 가르침을 따라, 70억 온 인류를 돕기 위한 ‘선한 사마리아인’으로서 하나님의 교회 성도들의 행보는 2017년 새해 전 세계 각지에서 더욱 바쁘게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하나님의 교회는 1964년 한국에서 시작됐다. 현재 175개국에 2500여개 지역교회를 두고 있다. 성경 가르침을 중시하며 아버지 하나님과 어머니 하나님을 신앙한다. 안식일, 유월절 등 하나님의 계명을 지키고 세계 각지에서 환경정화, 헌혈, 물품 기증, 자원봉사 등 다양한 방법으로 이웃 사랑을 실천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46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