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43년 전통의 미국 브랜드 ‘스페셜라이즈드’… CJ오쇼핑 통해 국내 온라인 사업 ‘첫 발’
  • 초보자용 로드 사이클부터 마니아용 산악 자전거까지 선봬

[사진=CJ오쇼핑 제공]


아주경제 박성준 기자 = CJ오쇼핑이 미국 명품 자전거 브랜드 ‘스페셜라이즈드(Specialized)’의 온라인 브랜드샵을 단독 오픈한다고 6일 밝혔다.

‘스페셜라이즈드’는 자전거 업계의 ‘벤츠’로 불리는 43년 전통의 미국 명품 브랜드다. 자전거 평균 단가가 240만원으로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뛰어난 기술력으로 라이더의 신뢰를 받아왔다. 현재 전국 150개 오프라인 매장을 통해서만 판매되고 있으며 온라인 전문몰에서 판매되는 것은 CJ몰이 처음이다.

CJ몰은 ‘스페셜라이즈드’ 브랜드샵을 통해 이 브랜드의 산악(MTB), 로드, 아동 등 다양한 종류의 자전거는 물론 라이딩 의류와 각종 용품도 대거 선보인다. 대표 상품으로는 마니아용 로드 사이클인 ‘벤지 프로 ViAS’(880만 원)와 입문용으로 호평인 ‘알레 E5 스포츠 로드 사이클’(99만 원), 라이딩의 필수품인 ‘컨투어 헬멧’(5만5000원), ‘SL 프로 사이클링 반팔 져지’(16만 원) 등이 있다.

CJ오쇼핑 장경용 e상품개발팀장은 “국내 자전거 시장 규모가 매년 성장하는 만큼 ‘스페셜라이즈드 브랜드샵’을 통한 상품 차별화 및 볼륨 확대를 꾀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