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글라데시 성소수자 인권운동가 피살, 극단주의 이슬람 단체 소행 유력

입력 : 2016-04-27 07:15

[사진=트위터 ‏@AnneBayefsky ]


아주경제 김온유 기자 =  방글라데시 성소수자 인권활동가 줄하스 만난과 그의 직장 동료가 25일(현지시간) 이슬람 무장 단체로 추정되는 괴한에 의해 살해됐다고 연합뉴스가 뉴욕타임스 등 해외 언론의 보도를 인용해 전했다.

이들은 지난 14일 동성애자와 트랜스젠더들을 위한 행진을 도와 극단적인 종교 세력의 주목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방글라데시는 형법 상 동성애를 범죄로 여기고 있다.

줄하스 만난은 방글라데시의 유일한 성소수자 잡지인 루프반(Roopbaan)의 편집자이기도 하다. 함께 살해당한 피해자는 이 잡지의 집행위원인 마흐붑 토노이로 확인됐다. 만난은 또 미국국제개발처에서 일해왔며 미국 대사관에서 의전을 담당해왔다.

만난의 친구 사라 호세인 씨는 "만난은 며칠 전부터 익명의 사람들로부터 살해 협박을 받아 겁에 질려있었다"고 말했다.

사건 당일 젊은 남성 5~6명은 수도 다케에 있는 만난의 집으로 찾아가 택배가 왔다고 속인 뒤 흉기를 휘둘렀다. 

그들은 먼저 경비원들을 공격한 후 만난의 집 안에 들어가 만난과 친구를 살해하고 도주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이들은 총으로 무장한 상태였다.

알카에다 관련 단체인 '안사르 알이슬람'은 트위터에 "방글라데시에서 동성애를 장려한 개척자들"이라고 피해자들을 지칭해 사건 개입의 가능성을 높였다.

한편 이번 사건이 방글라데시의 한 대학교수가 괴한에 의해 살해당한 지 이틀 만에 벌어진 일이라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당시 사건 역시 극단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가 자신들이 저지른 범행이라고 주장한 바 있다.

국제 인권단체 앰네스티는 성명을 발표해 "방글라데시 정부가 위협받고 있는 인권활동가들에 대한 보호를 강화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