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서동욱 기자 = 유안타증권은 전환사채(CB) 발행 한도를 1조원으로 늘렸다.

유안타증권은 18일 정기 주주총회를 열어 CB 발행한도를 기존 5천억원에서 1조원으로 확대하는 정관 변경을 결의했다.

회사 관계자는 "CB 발행 누적액(상환 포함)이 5천억원 가까이 도달해 한도를 늘렸다"며 "미리 자금조달 방안을 준비한 것일 뿐, 당장 자금이 필요한 것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전환사채(CB)는 일정한 조건에 따라 채권을 발행한 회사의 주식으로 전환할 수 있는 권리를 지닌 채권이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