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화성시 제공]


아주경제 김문기 기자 =화성시(시장 채인석)는 지난 4일 시청에서 IBK기업은행(은행장 권선주)과 관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위한 융자 지원 및 이자감면을 위한 동반성장 상생협력사업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사업은 시가 기업은행에 예치한 30억원을 기반으로 90억원의 재원을 조성, 경영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에게 재정적 지원을 하는 사업이다.

시가 추천한 관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신용등급과 거래기여도 등을 평가해, 중소기업은 최대 2억원 소상공인은 최대 5천만원까지 지원하고 이자는 최대 2.05% 감면해 주기로 했다.

이날 채인석 시장은 “경영자금 지원을 통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경영안정을 지원하고, 좋은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