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초돌' 써스포, 27일 컴백 타이틀 'Pick Me Up' 베일 벗어

입력 : 2016-01-27 18:01

[사진 = 써스포 'Pick me up' 재킷 커버. TK엔터테인먼트]


아주경제 장윤정 기자 = 걸그룹 써스포(SUS4 산하 아인 휘린)가 컴백했다.

신예 걸그룹 써스포가 27일 정오 각종 음원 및 동영상 사이트를 통해 컴백 타이틀곡 '픽 미 업(Pick me up)' 음원과 뮤직비디오를 공개하며 복귀를 알렸다.

써스포는 매력적이면서도 특별한 존재(So, U Special)라는 팀명을 입증하듯 중독성 강한 음악과 강렬한 무대 퍼포먼스를 들고 돌아왔다. 감각적인 라인이 장기인 강남사운드가 멜로디와 가사를 통해 신세대의 당당한 사랑법을 표현했다. 여기에 걸스데이, 카라, 시크릿, 포미닛, 레인보우 등 인기 걸그룹의 앨범을 작업한 윤영민과 DSP미디어 출신 김기형이 이끄는 프로듀싱팀 서울컬러가 써스포만의 세련된 스타일을 뽑아냈다.

걸그룹에서는 거의 시도하지 않은 인더스트리얼 팝장르로 차별화를 선언했다. 간드러지는 목소리로 표현된 도입부의 '픽 미 업' 가사부터 귀를 잡아 끈다. 자신의 마음을 솔직히 표현하라는 강렬한 메시지에 이어 곧바로 '날 데려가요'라는 중독성 강한 멜로디와 가사로 귀를 뗄 수 없는 라인을 이어간다. '어서 빨리와 보이', '우우우', '픽 미 업' 등 포인트 가사 부분에서는 발랄한 안무까지 얹어지면서 다각도에서 완성도를 높였다.

지난해 데뷔한 써스포는 새 멤버 휘린과 아인을 영입해 막강해진 미모와 탁월한 실력으로 무장해 돌아왔다. 컴백 전부터 단아하고 청순한 분위기가 눈에 띄어 '청초돌'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새 멤버 휘린과 아인은 앞서 비욘세와 방탄소년단의 히트곡을 토대로한 댄스 영상에서 파워풀한 안무 실력까지 선보이면서 무대 매너까지 완벽히 갖췄다.

써스포는 컴백 타이틀곡 '픽 미 업' 공개 직전 솔로 알앤비 가수 자이언티의 '꺼내먹어요'를 커버한 영상을 통해 가창력까지 드러냈다. 원곡의 분위기를 쉽게 떠올리기 어려울 정도로 상큼하고 발랄한 버전의 '꺼내먹어요'를 아카펠라 느낌으로 완창해내며 '가창돌'로서 위엄도 보여줬다. 외모부터 노래까지 구멍 없는 실력으로 무서운 신예로 주목받을 것으로 보인다.

써스포는 27일 컴백 타이틀곡 '픽 미 업' 발표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활동을 이어간다. 다양한 음악 방송 무대를 통해 '청초돌'과 '가창돌'의 매력을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며, 첫 무대는 오는 29일 금요일, KBS '뮤직뱅크'를 통해 선보일 예정이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