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홍성환 기자 =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관계형금융 취급 대상 업종을 확대하는 등 개선 방안을 마련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진웅섭 원장은 11일 대구 성서산업단지에 소재한 관계형금융 이용업체인 신대일제지공업을 찾아 "그동안 기업의 건의사항을 반영해 내년 관계형금융 취급 대상 업종을 확대하는 등 개선방안을 마련하겠다"면서 "중소기업 대상 홍보도 강화해 관계형금융을 활성화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관계형 금융은 신용등급과 재무상황 등 정량적 정보에만 의존하지 않고 기업에 대한 지속적 거래나 접촉을 통한 정보를 바탕으로 장기 대출 등을 지원하는 방식을 말한다. 지금은 취급대상 업종이 제조업과 정보통신기술업종에 국한돼 있다.

이어 진 원장은 대구·경북지역 중소기업, 금융회사, 보증기관 관계자와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 참석한 중소기업 대표들은 대구·경북지역 주력 산업인 전자, 자동차 부품, 섬유업종 등의 부진으로 기업 경영이 어렵다고 언급하며, 이를 타개하기 위한 금융지원 방안 마련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진 원장은 "올해 특히 기술력과 성장가능성을 갖춘 중소기업에 대해 필요한 자금이 원활하게 지원되도록 대출기반 조성에 감독적 역량을 집중했다"고 설명했다.

또 그는 "20대 금융관행 개혁 및 5대 금융악 척결의 일환으로 꺾기규제 합리화 및 금리인하요구권 활성화 등을 통해 중소기업 경영을 지원했다"면서 "앞으로 금융관행 개혁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이어 "중소기업인들이 현장에서 몸소 경험한 불합리한 금융 관행 및 금융 애로사항 등에 대해서는 '국민체감, 20大 금융관행 개혁 홈페이지(http://better-change.fss.or.kr)' 및 '중소기업금융애로상담센터( 1332)'를 통해 적극적으로 의견을 개진해 달라"고 당부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