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여친클럽’ 변요한, 송지효와 연인 아닌 친구로 남은 진짜 이유는?

입력 : 2015-05-22 16:44

[사진 제공=CJ E&M]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 tvN ‘구여친클럽’의 변요한이 송지효와 연인이 아닌 친구로 남은 진짜 이유를 밝힌다.

오늘 22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하는 tvN 금토드라마 ‘구여친클럽’(연출 권석장, 극본 이진매, 제작 JS픽쳐스) 5화에서 모두의 남친 방명수(변요한 분)가 과거 영화 프로듀서 김수진(송지효 분)과 만나던 시절, 자신의 솔직한 감정을 깜짝 고백하며 수진의 가슴을 떨리게 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수진과 명수의 첫만남을 궁금해하는 영화 감독 조건(도상우 분)의 물음에 명수는 “3년 전에 둘이 썸을 타다가 잠깐 멀어진 적이 있다. 수진이 영화 현장 일로 매일 바빠 만나는 건 둘째 치고 전화 통화도 어려웠던 적이 있었다”며 운을 뗐다. 명수는 이어 “어느 날은 갑자기 수진이 보고 싶더라. 그래서 무작정 찾아갔다. 두 시간 차 타고 가서 얼굴만 잠깐 보고 오려고 했다”며 수진이 몰랐던 일화를 솔직하게 털어놓아 수진의 감정을 뒤흔든다.

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 사진에서는 한겨울 영화 스태프들이 잔뜩 모인 떠들썩한 술자리에서 바쁘게 움직이는 수진과 아무 말 없이 그런 수진의 모습을 바라만 보는 명수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끌고 있다. 이날 방송에서는 명수가 수진과 연인이 아닌 친구로 남을 수밖에 없었던 과거의 상황을 회상하며 시청자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들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tvN ‘구여친클럽’을 담당하는 CJ E&M 윤현기 PD는 “첫 방송에서부터 시청자들이 가장 궁금해했던 명수와 수진이 헤어진 이유가 오늘 방송에서 밝혀진다. 누군가를 치열하게 사랑해본 이들이라면 누구나 내 얘기라고 공감할 만한 명수의 일화가 현실감 있게 그려져 드라마의 재미를 높일 예정”이라고 전했다.

한편, 이날 ‘구여친클럽’ 5화에서는 영화감독 조건이 장화영(이윤지 분)과 방명수 사이를 의심하자, 위기에 몰린 화영이 명수와 수진이 커플이라고 거짓말을 하는 난감한 상황이 벌어진다. 또 영화촬영에 본격적으로 들어가기 전, 단합을 위해 다 함께 워크숍까지 가게 되면서 조건의 의심을 피하기 위한 명수와 수진의 닭살 커플 연기가 시작돼 웃음을 몰고 온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