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제공=CJ E&M]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 22일 밤 9시 45분 방송하는 tvN ‘삼시세끼 정선편’의 첫 게스트로 박신혜가 방문한다.

방송에 앞서 나영석 PD는 “고아라 이후로 오랜만에 젊은 여자 게스트가 방문했다. 따뜻한 봄에 남자들만 있는 옥순봉을 정말 밝아지게 만들었다”며 “최지우 합류에 꽃할배 전체가 달라졌듯이, 박신혜로 인해 옥순봉은 물론 특히 막내 옥택연이 어떻게 변하는지 기대해달라”고 관전 포인트를 전했다.

박신혜는 제작진의 출연 요청에 “평소 ‘삼시세끼’를 빼놓지 않고 즐겨본다. 팬이다”라며 흔쾌히 출연에 응했다. 실제 정선 마당에 심은 작물위치나 삼시세끼 출연진이 이용하는 자가용의 애칭인 ‘슈마허G’까지 알고 있어 제작진들을 모두 놀라게 하였다는 후문이다. 박신혜의 ‘삼시세끼’를 향한 각별한 애정은 이날 방송에서 모두 공개될 예정이다.

본 방송에 앞서 SNS를 통해 공개된 박신혜의 일꾼 4종 모습도 많은 화제를 낳았다. 미소를 띤 채 설거지를 하고, 요리재료를 나르고, 요리하고, 농사를 짓는 등 마치 ‘삼시세끼 정선편’의 안방마님 같은 모습이다. 이서진과 옥택연은 싹싹한 성격은 물론 요리도 잘하고 일도 열심히 하는 모습에 “고정 출연해줬으면 좋겠다” “정선의 실제 집주인이다” 등의 폭풍 칭찬을 쏟아내며 ‘박신혜 앓이’를 시작했다.

뿐만 아니라 부모님이 곱창집을 운영한다는 박신혜는 출연진들과 스태프들이 모두 먹을 양의 곱창을 갖고 정선을 방문해 최초로 자신이 먹을 음식을 챙겨 방문한 ‘자급자족 게스트’가 돼 특별한 재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서진, 옥택연, 김광규는 물론 제작진까지 모두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는 박신혜의 활약상이 본 방송을 향한 기대감을 더욱 높이고 있다.

자급자족 유기농 라이프 ‘삼시세끼 정선편’은 이서진, 옥택연, 김광규가 강원도 정선을 배경으로 삼시 세끼를 해결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을 담은 힐링 예능이다. 지난 5월 15일(금) 방송한 첫방송에서 평균시청률 8.2%, 최고시청률 11.4%로 케이블과 종편을 통틀어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전국 기준)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