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아주경제 김은하 기자 = 죽지도 않고 살아 돌아온 불멸의 살인마 ‘냄새를 보는 소녀’ 남궁민이 신세경을 납치했다. 방심하고 있던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친 반전이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수목 드라마스페셜 ‘냄새를 보는 소녀’(극본 이희명, 연출 백수찬, 오충환)는 속도감 넘치는 전개와 역대급 반전으로 또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9.6%(AGB닐슨코리아, 전국기준)를 기록하며 수목드라마 1위에 등극했다.

이날 방영분에서 물에 빠져 죽은 줄로만 알았던 권재희(남궁민)가 살아 돌아왔고, 오초림(신세경)을 납치해 모두를 혼란에 빠뜨렸다. 초림은 최무각(박유천)과의 결혼식 중 신부 입장만을 남겨둔 상태로, 보는 이들을 더욱 안타깝게 만들었다. 세상에서 가장 설렌 신부를 데리고 감쪽같이 사라진 재희. 역시 끝날 때까진 끝난 게 아니었다.

감옥으로 들어가며 무각과 초림, 강력계 형사들의 눈앞에서 사라졌던 재희는 뉴스 속보로 재등장했다. 재희를 태운 호송차가 대교를 건너다 강물에 추락한 것. 호송차에는 경찰관 5명과 재희가 함께 탑승해 있었지만, 그의 시체는 찾을 수 없었고 바코드 연쇄 살인은 공소권 없음으로 종결됐다. 그렇게 무시무시한 악행을 저질렀던 재희는 세상에서 사라졌고, 남은 이들의 행복한 나날이 그려지며 보는 이들의 미소를 자아냈다.

하지만 재희가 살아 돌아와 무각을 해치려 한 무서운 꿈을 꾼 초림. 슬픈 예감은 틀리지 않았다. 재희는 찰나의 틈을 놓치지 않은 채 탈주했고, 조용히 몸을 숨긴 채 때를 노렸다. 그는 무각과 초림의 결혼식 날 남들의 눈을 피해 결혼식장에 입장, 혼자 신부 대기실에 있던 그녀를 찾아갔다. 열린 문틈으로 재희의 냄새 입자를 먼저 본 초림. 깜짝 놀라 고개를 든 초림을 보며 재희는 말없이 박수를 치며 “결혼 축하해요”라고 말했다. 너무나 소름 끼치는 악마의 귀환이었다.

초림이 입장하지 않자 이를 이상하게 여긴 염미(윤진서)는 초림의 대기실을 찾았고, 납치된 사실을 알아챘다. 신부가 없어졌다는 염미의 외침에 결혼식장에 있던 모든 사람이 술렁였고, 결혼식은 무산됐다. 잔인한 과거의 진실을 딛고 험난한 여정을 거쳐 겨우 결혼에 성공한 무림 커플의 결혼식을 재희는 한 방에 무너뜨린 것.

말끔하게 차려입고 초림을 찾아온 재희의 모습은 무각과 초림의 행복한 모습에 엄마 미소를 짓고 있던 시청자들의 뒤통수를 제대로 가격했다. 재희는 무슨 생각으로 무각과 초림 앞에 나타난 것일까. 초림의 납치 소식에 밖으로 뛰쳐나간 무각은 그녀를 구하고 다시 행복한 미소를 지을 수 있을까. 마지막까지 단 1회 남은 ‘냄새를 보는 소녀’ 21일 밤 10시 SBS 최종회 방송.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