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검색
5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경주시, ㈜엔에스컴퍼니 외 4개사 투자유치

입력 : 2015-05-08 01:49수정 : 2015-05-08 01:49
내년 상반기까지 총 428억 원 투자, 270여명 신규 일자리 창출

경주시는 7일 경주시 영상회의실에서 5개 기업과 자동차부품 생산 공장 신․증설관련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한 후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경주시 제공]


아주경제 최주호 기자 =경북 경주시 외동지역에  자동타 부품 생산 유망기업 5개 업체가 428억 원을 투자한다.

경주시는 7일 경주시 영상회의실에서 ㈜엔에스컴퍼니(대표 김동진), 우진산업(대표 김경식), ㈜삼풍하이텍(대표 안병식), 명보산업(대표 도이진), 금강산업(대표 장인권) 등 5개 기업과 자동차부품 생산 공장 신․증설관련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체결식에는 최양식 경주시장, 김은호 경주상공회의소 회장, ㈜엔에스컴퍼니 외 4개 기업 대표이사와 관계자 등 30여명이 참석했으며, 투자희망 기업체 소개 및 투자계획 설명 후 양해각서 서명, 교환 순으로 진행됐다.

최양식 경주시장은 “활발한 기업 활동을 통한 지역경제의 중심역할과 산업발전의 선도 기업으로 성장하길 바라며, 지역민 고용창출과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통해 지역사회에서 존경받는 기업으로 거듭나길 희망하며 경주지역에 투자 결정을 해 준 5개 기업이 계획된 일정대로 사업이 잘 진행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행정지원을 하겠다”고 의지를 밝혔다.

한편, ㈜엔에스컴퍼니를 포함한 5개 기업에서는 올해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총 428억 원을 투자해 270여명의 신규 고용창출이 이뤄지며, 이로 인한 지역 일자리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 할 것으로 기대된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아주TV 구독자 3만 돌파 이벤트
당신의 콘텐츠에 투표하세요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