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배소송 건보공단, 폐암환자 3천여명 기록 제출

입력 : 2015-04-05 22:27
아주경제 김지나 기자= 국내외 담배회사들을 상대로 흡연으로 말미암은 진료비 손실을 배상하라며 '담배 소송'을 벌이고 있는 건강보험공단은 하루 한 갑 이상, 20년 넘게 담배를 피운 폐암환자 3484명의 상세 기록을 지난달 15일 재판부에 제출했다고 5일 밝혔다.

건보공단 관계자는 "재판부가 담배회사들의 주장을 받아들여 개별 폐암환자들이 흡연으로 폐암에 걸렸다는 사실을 입증하는 기록을 제출하라고 요구해 개별환자와 가족들의 동의를 얻어 관련 기록을 냈다"고 말했다.

제출된 기록에는 폐암환자의 흡연기록과 진단 병명, 담당 진료 기관, 치료 시작 시기 등이 들어 있다.

건보공단은 개별 폐암환자가 아닌 전체 폐암환자들을 대상으로 벌인 역학조사 결과를 토대로 지난해 4월 KT&G, 필립모리스, BAT 등 국내외 3개 담배회사를 상대로 537억원을 요구하는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냈다.

담배 소송의 4차 변론은 오는 5월 15일 열린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