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김부원 기자 = 한국은행이 기준금리를 사상 처음 1%대로 인하했으나, 증시에 약발이 먹힐지는 아직 미지수다. 현 정부 들어 수많은 부양책이 나왔지만, 번번이 경기와 기업실적 개선으로 이어지지 않아 약효가 단발로 끝났다. 물론 건설주나 증권주처럼 금리인하로 반짝 강세가 기대되는 종목도 없지는 않다.

12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 대비 0.52%(10.24포인트) 하락한 1970.59로 거래를 마쳤다.

지수는 이날 오전 10시 금리인하 소식이 전해진 뒤 1988선까지 뛰어오르기도 했다. 그러나 선물·옵션 동시만기를 맞아 매물이 쏟아졌다. 외국인과 기관도 동반 매도에 나섰다.

증시에서 금리인하 자체는 물론 호재로 인식된다. 원화가치 약세를 불러와 수출주 채산성을 개선할 수 있다.

배성진 현대증권 연구원은 "전 세계적인 환율전쟁으로 신흥국 통화는 약세를 보인 반면 우리는 상대적으로 강세를 나타냈다"며 "이번 금리인하가 통화가치 약세를 유발한다면 국내 수출기업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배 연구원은 "금리인하로 경기부양 효과가 나타난다면 내수업종에도 나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건설·증권주는 직접적인 수혜를 볼 것으로 기대된다.

당장 건설주는 대출금리 하락으로 주택 수요가 증가할 수 있다. 증권주도 저금리 기조 아래 투자 매력이 커질 것이라는 예상에서 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종목 가운데 키움증권, 현대산업 주가는 이날 각각 4.25%와 3.49% 올랐다.

채권시장에서는 연내 기준금리 추가 인하 가능성을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올해 안에 금리를 또 내릴 것이라는 관측도 있지만, 현 수준에서 동결될 것이라는 의견도 만만치 않다.

박종연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한은 금융통화위원회가 기준금리를 인하했지만, 소수의견 2명이 존재할 정도로 격론이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다"며 "추가 금리인하 여부는 4월 수정 경제전망치 달성 여부와 미 금리인상 시기에 달려 있는데, 현재로서는 가능성이 낮은 것으로 관측된다"고 말했다.

이어 "당분간 채권시장은 낮아진 기준금리 대비 적정스프레드를 탐색하는 박스권 흐름이 이어질 것이고, 단기물의 상대적인 강세가 예상된다"고 덧붙였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