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수현 이민호[사진=아주경제DB]

아주경제 이예지 기자 =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성공으로 아시아 전역을 휩쓸었던 배우 이민호와 '별에서 온 그대'로 한류 대어가 된 김수현은 지금 대륙을 휩쓸고 있다. 각종 광고와 화보는 물론이고 예능 프로그램에까지 출연하며 중국 팬들과 만나고 있는 두 사람은 물밀듯이 밀려오는 출연 제안에 행복한 비명을 지르고 있다.

중국 광고 시장을 '장악'하며 그 위엄을 떨치고 있는 이민호와 김수현. 과연 두 사람이 벌어들인 수익은 얼마나 될까.

중국 방송 시장에 능통한 한 관계자는 "중국에서 이민호와 김수현의 인기는 상상 그 이상이다. 먼저 진출한 이민호는 이미 자리를 잡았다고 할 수 있고, 최근 중국으로 날아간 김수현에 대한 관심도 뜨겁다. 아이돌 그룹을 능가하는 인기다. 한국에서 온 아이돌 느낌이 강하다"고 귀띔했다.

소속사 스타하우스 측에 따르면 이민호는 지난 2009년 드라마 '꽃보다 남자'의 중국 수출 이후 꾸준히 대륙 땅을 밟고 있다. 2011년에는 '시티헌터'로 콘서트를 열었고, 이후 '신의'와 '왕관을 쓰려는자, 그 무게를 견뎌라-상속자들'의 연이은 성공으로 중화권에서 신 한류스타의 대표주자로 꼽히고 있다.

인기는 광고 출연으로 증명됐다. 이민호는 2009년부터 현재까지 중국 약 20개 브랜드의 광고 모델로 활약하고 있다. 세계 최고 오픈마켓으로 꼽히는 중국 타오바오를 비롯해 오토바이 브랜드까지 섭렵했다. 광고 개런티가 약 6억원 선인 것을 고려하면 이민호는 지난 5년 동안 120억원 이상의 수익을 올렸다.

김수현을 향한 광고주들의 러브콜은 더욱 뜨겁다. 중국 포털사이트 텅쉰(騰迅)은 김수현이 6개월 만에 16편의 광고에 출연해 2억 위안(약 331억원)을 받았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TV 화면은 물론 버스 정류장, 지하철역, 식당, 영화관 등 공공장소에서 김수현의 모습이 보이지 않는 곳이 없을 정도다.

소속사 키이스트 측은 "김수현이 출연한 중국 브랜드 광고는 20여 편이다. 우리나라와 중국이 함께 진행하고 있는 광고까지 합치면 30개가 넘는다. 정확한 광고 개런티는 공개하기 어렵지만 언론에 보도된 내용과 크게 다르지 않다"며 "중국에서도 작품 출연 제의가 들어오고 있지만 스케줄 조율이 힘들어 현재는 광고에만 출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민호와 김수현을 향한 중국의 관심이 뜨거워질수록 우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다. 중국 브랜드 광고 출연에 따른 프로모션 행사에 참석하느라 국내 작품 활동을 소홀히 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실제로 중국은 한 광고당 적게는 두번, 많게는 여섯번 이상의 프로모션 행사에 참석해야 하는데 김수현의 경우 올해에만 100회 이상의 행사가 계획되어 있다.

이에 대해 한 방송관계자는 "우리나라 배우가 타국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것은 자랑스럽다. 하지만 무리한 해외 광고 출연으로 국내 작품 활동이 뒷전이 될 수 있다. 이대로라면 김수현은 향후 2년간 우리나라 작품에 출연이 어렵고, 이민호도 현재 촬영 중인 영화 개봉 일정에 방해될 수 있다"고 꼬집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