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일병, 군 당국 순직처리·상병으로 추서

입력 : 2014-08-04 21:30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전체회의 육군 윤 일병 폭행 사망과 관련한 긴급 현안질문에 한민구 국방부 장관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을 하고 있다.[남궁진웅 timeid@]



아주경제 박선미 기자 = 군 당국이 선임병들의 집단폭행으로 지난 4월 사망한 윤 일병을 순직처리했다. 

한민구 국방부 장관은 4일 육군 28사단 윤모(21) 일병 폭행 사망사건과 관련, "국방부 검찰단으로 하여금 의혹이 제기된 부분에 대해 추가 수사를 지시하고 재판 관할을 28사단에서 3군사령부로 이전하겠다"고 밝혔다.

한민구 장관은 이날 국방부 브리핑룸에서 가진 대국민 사과성명 발표에서 "지난 4월 7일, 육군 28사단에서 구타 및 가혹행위로 윤 상병이 사망한 사건에 대해 국민 여러분께 큰 충격과 심려를 끼쳐 깊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군 당국은 선임병들의 집단폭행으로 지난 4월 사망한 윤 일병을 순직 처리하면서 5월 8일부로 상병으로 추서했다.

아울러 한 장관은 "재판을 받는 가해자 및 방조자에게는 엄정한 군기와 군령을 유지하기 위해 군형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최대한 엄중하게 조치하겠다"면서 "장기적인 가혹행위를 적발하지 못한 포괄적인 부대지휘 책임을 물어 이미 징계조치 한 16명에 추가해 28사단장을 보직해임하고 징계위원회에 회부하겠다"고 밝혔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