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소조기 끝나는 24일 수색 총력 투입…야간에도 이어간다

입력 : 2014-04-25 00:36

[사진=아주경제 DB]

아주경제 권혁기 기자 = 침몰된 세월호에서 구조활동을 벌이고 있는 민·관·군 합동구조팀이 소조기가 끝나는 24일 수색 작업에 총력을 투입했다.

소조기는 수면 아래 물살이 평소보다 약한 기간을 뜻한다. 25일부터 물살을 거세질 전망이다. 이에 합동구조팀은 해군, 해군구조대, 소방 잠수요원, 민간 잠수사, 문화재청 해저발굴단 등 구조대원 726명을 구조 작업에 투입시키고, 함정 261척, 항공시 35대를 지원토록 했다고 연합뉴스가 보도했다.

이에 24일 12명의 희생자가 추가로 수습됐다.

연합뉴스는 합동구조팀이 조명탄 900여 발을 준비, 야간에도 구조 및 수색작업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24일 유속은 초속 1.6m, 25일에는 1.8m로 늘어나며 26일에는 2m로 늘어날 전망이다.

차주부터는 조류가 강해지는 ‘사리’ 기간에 접어들어 최대 2.4m까지 빨라질 수 있다.

한편 지난 16일 오전 침몰 당시 세월호에는 경기 안산 단원고 학생 325명을 비롯해 476명이 탑승하고 있었으며 이 가운데 175명이 숨지고 174명이 구조됐다. 127명은 실종 상태다.
어린이꽃이 피었습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