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호 침몰] 구조현장 투입된 미군, 구조 가능성 '낙관적'

입력 : 2014-04-19 02:27
 


아주경제 배상희 기자 = 세월호 침몰 현장 주변에서 구조 활동을 지원하는 미군들은 생존자 구조 가능성에 여전히 낙관적인 반응을 보였다. 

사고 직후 현장에 투입된 미군 상륙강습함 '본험리처드'에서 근무하는 장교들은 미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희망을 놓지 않고 있다"며 "여전히 낙관적"이라고 말했다. 

헬리콥터 이착륙이 가능한 4만t급 함정 본험리처드는 서해 순찰 임무 도중 구조 현장에 투입됐으며, 본험리처드에서는 MH-60S '시호크' 헬리콥터 2대를 보내 생존자 수색 작업을 돕고 있다.

한편,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오전에 낸 별도의 성명을 통해 "많은 어린 학생들을 포함해 끔찍한 인명 손실을 겪고 있는 한국 국민을 보는 우리 가슴이 아리다"면서 "한국 측의 요청이 있으면 모든 지원을 제공하라고 미군 측에 지시했다"고 전했다. 
아주경제와 컴패션의 따뜻한 동행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19년 한·중 우호 노래경연대회-접수:2019년9월10일(화)까지
    김정래의 소원수리
    아주경제 사진공모전 당선작 발표 안내 2019년 8월 23일
    2019GGG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