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김지나 기자=한국예탁결제원은 중소기업 자금조달 지원을 위한 유동화증권(CBO) 기초채권 발행 등록 수수료를 면제하기로 했다고 26일 밝혔다.

현재 기준 등록 수수료 감면 혜택을 받는 중소기업은 1327개사로 약 1억 3270만원 상당의 수수료 감면이 이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예탁원 측은 “신용보증기금이 올 한해 약 3조 원 규모의 CBO 유동화 증권을 발행할 계획을 가지고 있고, 약 1750여개 중소기업이 1억 8000만원 내외의 수수료 감면 혜택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며 “이는 성장 유망한 중소기업들이 직접 금융 시장을 통한 자금 조달 비용을 낮추는데 일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