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공성 높인 국산 고무차륜 경전철 주행로 시공기술 개발

입력 : 2013-01-21 11:00
안내레일 설치 후 주행로 시공 공법, 교통신기술 지정
고무차륜 안내궤도식(AGT) 경량전철 분리형 주행로(왼쪽)과 일체형 주행로 주행 모습. [사진제공 = 국토해양부]
아주경제 이명철 기자=안내레일을 먼저 설치하고 주행로를 시공해 공사기간 단축 및 비용절감 등을 이뤄낸 새로운 고무차륜 경량전철 공법이 개발됐다.

국토해양부는 22일 이 같은 ‘측방 안내레일을 이용한 고무차륜 안내궤도식 철도(AGT)의 주행로 부설공법’을 교통신기술 제14호로 지정했다.

경량전철이란 모노레일·노면전차·철제차륜·고무차륜·선형유도 전동기·자기부상추진형식 등으로 구분된다.

신기술은 고무차륜 경량전철의 콘크리트 주행로 부설공법을 개선하고 시공에 필요한 안내레일 조립대 등 기계장비를 개발한 것이다. 공사기간 단축, 비용절감 및 시공성을 향상시킨 기술이다.

기존 일본 방식으로는 주행로를 먼저 만든 후 안내레일을 설치했지만 정밀시공이 어렵고 콘크리트 양생기간만큼 후속작업이 늦어지는 한계점이 있었다.

이번 신기술은 시공순서를 바꿔 안내레일을 먼저 설치하고 주행로를 연이어 시공해 기간을 단축할 수 있다. 정밀시공에 필요한 안내레일 조립대, 주행로 콘크리트 포설기계, 평탄성 측정기 및 연마기 등의 기계장비도 국산화했다.

국토부에 따르면 지난 2009~2011년 새로운 공법으로 부산지하철 반송선에 시범 적용한 결과 시공성 향상 등의 효과가 나타났다.

신기술 적용 시 기존 콘크리트 주행로 건설방식보다 약 12%의 예산절감과 약 7%의 공기 단축이 가능할 것으로 국토부는 예상했다. 특히 외국 기술의 수입 없이 우리 기술로 시공이 가능해 수입 대체효과도 기대된다.

한편 이번 신기술은 2010년 4월 교통신기술 지정·보호제도 시행 이후 14번째로 지정된 것이다. 보호기간은 3년이다.

자세한 사항은 국토부 신교통 개발과(044-201-3818), 한국건설교통기술평가원 기술인증센터(031-389-6483) 또는 개발자인 한국철도기술연구원(031-460-5326), 화성궤도(070-7204-3693)에 문의하면 된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2021 KEDF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