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주경제 박현주 기자=‘한국 발레 세계화’에 앞장서고 있는 유니버설발레단이 올해 해외 투어의 첫발을 도쿄에서 내딛는다.

유니버설발레단(단장 문훈숙)은 오는 19~20일 도쿄 유포트 홀에서 고전 발레의 대명사 ‘백조의 호수’를 공연한다.

발레단 간판스타 황혜민(오데트·오딜)과 러시아 출신 수석무용수 콘스탄틴 노보셀로프(지그프리트)가 오프닝 무대를 열고 김채리(오데트)·이용정(오딜)과 일본팬이 많은 이승현(지그프리트)이 둘째 날 무대에 오른다.

유니버설발레단의 ‘백조의 호수’는 국내는 물론 미국, 캐나다, 독일, 이탈리아, 남아프리카공화국 등 총 13개국에서 소개돼 호평받은 바 있다.

'백조의 호수' 한국 공연은 오는 3월 8~13일 예술의전당 오페라극장에서 열린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주코피아] 뉴스레터 구독이벤트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