킨텍스 강설 철저 대비, 겨울에도 안전 전시장

입력 : 2012-12-23 12:10
아주경제 최종복 기자= 올 겨울 잦은 강설이 예보된 가운데 국내 최대 전시컨벤션센터 킨텍스(www.kintex.com, 대표 이한철)가 철저한 대응 시스템으로 주목을 받고 있다.

킨텍스는 적설량에 따른 제설 대응 3단계를 마련하여 제설 지역 및 투입 인원, 장비를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있으며 주요 차로 및 방문객 이동 동선에는 강설 즉시 제설 작업이 실시 되도록 만전을 기하고 있다.

특히 킨텍스의 친환경 경영 기조에 걸맞게 시설물 및 환경 보호를 위해 염화칼슘과 같은 제설약품의 사용을 자제하고 전문 장비를 이용한 제설을 진행 하고 있으며 이를 위해 제설 브라켓이 장착된 특수 제설 차량 1대를 상시 대기시키고 4륜 제설 오토바이, 보행식 제설기 등 다양한 특수 장비를 작업에 투입하고 있다.

제설 작업 시 염화칼슘의 남용은 사용 후 남은 염기로 인해 시설을 부식 시키고 킨텍스와 같은 건축물의 화강석 마감재를 변색 시키는 백화현상을 유발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작년 제 2전시장의 개장으로 부지면적만 40만㎡에 달하고 연 평균 방문객이 330만명에 달하는 킨텍스에게 겨울철 제설은 관람객 안전을 위해 중요한 부분이며 제 2전시장 개장 이후 현재까지 철저한 대응으로 킨텍스에서의 빙판 낙상 사고는 한 건도 발생하지 않았다.

킨텍스 이한철 대표이사는 “겨울 시즌에는 실내 장기문화 이벤트가 많이 개최되고 있어 어린이를 포함한 가족 단위 방문객들의 안전이 강조되는 기간인 만큼 제설 등 겨울철 안전 관리에 더욱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