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파이시티 관련 문서 검찰에 다 보낼것"

입력 : 2012-04-26 17:49
(아주경제 이정은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은 검찰의 양재동 대규모 복합유통센터(파이시티) 개발사업 인허가 비리 수사와 관련해 "관계된 문서는 (검찰에) 다 송부할 예정"이라며 적극 협조할 뜻을 밝혔다.

박 시장은 26일 기자들과 만나 "검찰이 당시 도시계획위원회(도계위) 회의자료 등을 요청했다"며 이같은 입장을 말했다.

박시장은 이날 한 일간지에 보도된 자신의 인터뷰 내용 중 '당시 서울시 정무조정실장이 당시 청탁을 받은 사실을 보고받았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실명을 말한 적은 없다”고 해명했다.

또 도계위 명단 공개 여부에 대해서도 “(검찰에) 회의 자료를 내면 그 안에 명단이 있으니까 다 파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이날 오전 서울시 류경기 대변인도 브리핑을 통해 "검찰로부터 파이시티 자료에 대한 협조 요청이 있었다"며 "모든 사항이 밝혀져야 한다는 입장에서 있는 그대로 협조할 것"이라고 말했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