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北 "끝 볼 때까지 더 빨리 갈 것" 강력 반발

강정숙 기자입력 : 2017-09-13 19:00수정 : 2017-09-14 00:23
통일부 "북 반응 중 낮은 수위"
북한이 지난 11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에서 채택된 새 대북 제재 결의안 2375에 대해 "끝을 볼 때까지 더 빨리 가야겠다"며 결의안 2375호가 "국가와 인민을 완전히 질식시킬 극악무도한 도발 행위로 전면 배격한다"고 반발했다.

북한 외무성은 1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조선 외무성, 미국이 만들어낸 사상 최악의 반공화국 제재 결의를 전면 배격'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같이 전했다.

외무성은 특히 결의안 채택이 "우리가 선택한 길이 천만번 정당하다는 것을 확인하고 끝을 볼 때까지 이 길을 변함없이 더 빨리 가야 하겠다는 의지를 더욱 굳게 가다듬게 하는 계기로 됐다"며 "미국과 실제적인 균형을 이뤄 우리의 자주권과 생존권을 지키고 지역의 평화와 안전을 보장하기 위한 힘을 다져나가는 데 더 큰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외무성은 그러면서 핵·미사일 기술 개발의 시간표를 더욱 앞당기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이에 따라 북한이 이른 시일 내에 중거리탄도미사일(IRBM) ‘화성-12형’이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급 '화성-14형’ 또는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등의 시험발사와 같은 추가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커졌다.

앞서 안보리는 북한에 대한 유류품 공급을 연간 200만 배럴 규모로 제한하고 북한산 섬유 수입을 금지하는 등의 내용을 담은 대북제재 결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당초 미국의 초안에 있던 김정은 위원장과 북한 유일한 항공사 고려항공에 대한 자산 동결, 대북 원유 수출 금지 등 고강도 조항은 빠졌지만 지난 2006년 대북 제재 결의안을 최초로 채택한 이래 처음으로 유류 관련 제재가 이뤄진 것에 북한이 부담을 느낄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북한이 결의안 채택 하루 만에 공식 입장을 내놓았지만 '공화국 정부 성명'보다 격이 낮은 '외무성 보도' 형식을 취해 앞으로 더욱 센 후속 성명이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에 대해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지금까지 유엔 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에 대한 북한 당국의 반응 중에서는 가장 낮은 형식"이라면서도 "북한이 그동안 스스로 제재에 도발로 행동해 왔던 사례, 그 다음에 결의안 채택 하루 전에도 외무성 성명 등을 발표하면서 입장을 냈다"면서 "이런 상황 등을 고려했을 때 조금 더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통일부 당국자도 지난 12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이 노동당 창건일(10월 10일) 등에 도발을 감행할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북한의 동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차두현 아산정책연구원 객원연구위원은 "북한은 유엔 제재 강도가 높아질수록 제재 상황을 오래 가져갈 수 없다고 판단하고 서둘러 도발할 수 있다"며 "이르면 1∼2주 이내 북한이 추가 도발에 나설 것이라 예상한다"고 밝혔다. 



 

네티즌 의견

0개의 의견이 등록되어 있습니다.
0자 / 300자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