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팅크웨어, 중국 최대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 2년 연속 참가

입력 : 2017-02-20 09:26수정 : 2017-02-20 09:26

‘2017 AATIF’ 참가한 팅크웨어 부스 [사진=팅크웨어 제공]


아주경제 이소현 기자 = 팅크웨어가 지난 15~17일까지 3일간 중국 심천에서 진행된 중국 최대 규모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 ‘2017 AAITF’에 참가했다고 20일 밝혔다.

올해로 14회째를 맞은 ‘AAITF’는 전 세계 3500여개의 업체가 참가하는 중국 최대 규모의 자동차 애프터마켓 전시회다. 세계 최대 자동차 시장으로 손꼽히는 중국 자동차 시장에 대한 다양한 정보와 기술 동향을 파악할 수 있는 자리로 매년 중국뿐 아니라 아시아 각국의 자동차 관계자들이 참여하는 행사다.

블랙박스 부분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 2번째 참가한 팅크웨어는 빠르게 변화하는 중국과 아시아 자동차 시장의 동향을 살피고, 중국은 물론 아시아 내 인지도 및 B2B, B2C채널을 확대하고자 참여했다고 설명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CES2017에서 혁신상을 수상한 ‘F800 에어’와 올해 상반기 중국 내 출시되는 신제품 ‘HX700’ 외에도 ‘QX800(아이나비 퀀텀)’, ‘F770’, ‘X550’, ‘X330’ 등의 중국향 제품들을 공개했다.

또 모바일 커넥티드 서비스 ‘팅크웨어 클라우드(Thinkware Cloud)’와 야간 특화 영상기술인 ‘슈퍼나이트비전 2.0(Super night vision 2.0)’의 시연을 통해 팅크웨어의 제품과 기술의 우수성을 알리며 현지 관계자들의 주목을 받았다.

팅크웨어는 작년 중국사업 진출을 본격화하며 B2B 사업 확대를 위해 지난 10월 중국 공식법인 ‘씽커웨이(兴科威)’를 설립했다. 이후 B2C 사업 확대를 위해 중국 심천지역에 제품의 판매, 시공이 가능한 ‘글로벌 프리미엄 스토어’를 오픈 하는 등 중국 사업 확대를 위해 적극적인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팅크웨어 관계자는 “블랙박스에 대한 중요성이 강조되고 있는 중국 시장에 제품의 우수성과 기술력을 알리는 좋은 기회가 되었다”며 “향후에도 적극적인 활동을 통해 현지 사업채널 및 인지도를 지속적으로 확대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