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OBAL VIEWS 아주경제 - 아주 잘 정리된 디지털리더 경제신문

오늘의 추천 뮤직
검색
4개국어 서비스
실시간속보

딕펑스 ‘헬로 굿바이’ 26일 발매… 겨울 감성으로 돌아와

입력 : 2013-11-27 10:00수정 : 2013-11-27 10:00

딕펑스 [사진 제공= TNC컴퍼니]



아주경제 국지은 기자 = 4인조 밴드 딕펑스가 발라드 소품집 '헬로 굿바이(Hello Goodbye)'를 통해 겨울 감성을 뽐낸다.

딕펑스는 27일 정오, 타이틀곡 안녕 여자친구가 수록된 발라드 소품집 '헬로 굿바이(Hello Goodbye)'를 각 음원 사이트를 통해 전격 공개한다.

타이틀곡 안녕 여자친구는 피아노, 드럼, 베이스 등 밴드음악만이 보여줄 수 있는 예민한 감성의 발라드 넘버로, 여자친구와 이별 후의 세밀한 감정표현을 담은 누구나 공감할 수 있는 노랫말이 인상적이다.

또 '비바 청춘에 이어 딕펑스와 작곡가 심현보가 공동 작업한 곡으로, 첼로의 선율만으로 편곡된 사운드는 곡의 분위기를 좀 더 따스하게 만든다.

이외에도 멤버 김재흥의 그 일(1)’, 김태현의 바래져’, 박가람의 철부지’, 김현우의 회색(쇼리)’ 등 멤버별 자작곡 수록됐다.

지난 20071127일 김현우가 주축이 돼 1987년생 동갑내기 친구들이 뜻을 모아 밴드 딕펑스를 결성한 후 다양한 행사와 단독 공연을 펼치며 홍대 인디밴드로 이름을 알렸다.

밴드 결성 6주년이 되는 날 신보를 발표하게 된 딕펑스는 벌써 6년이라는 시간이 흘렀다. 그 동안 아주 많은 일이 있었는데, 지금까지 딕펑스라는 이름으로 함께 할 수 있어 너무 행복하고 기쁘다. 오랜 시간 동안 팬들에게 잊히지 않은 밴드 딕펑스가 되기 위해 꾸준히 노력할 테니, 많은 응원과 격려 바란다고 전했다.

 

뉴스스탠드에서 아주경제를 만나보세요
아주경제 기사제보 -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리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