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각 많이 본 뉴스

더보기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wqOydteyLpO2YhCDrp6TrrLzsl5Ag64uk7IucIOyjvOy2pCwg7IOB7ZWY7J207KKF7ZWpIDAuMzUlIO2VmOudvQ==
[중국증시 마감] 차익실현 매물에 다시 주춤, 상하이종합 0.35% 하락
25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35% 하락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경기부양 기대감 등으로 전날 급등한 중국 증시가 하루만에 힘이 빠졌다. 중소·벤처기업 중심의 창업판만 상승세를 지속했다. 25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10.95포인트(0.35%) 빠진 3117.95로 거래를 마쳤다. 최근 하락세를 지속하다 전날 지수가 급등하자 차익실현 매물이 늘어난 때문으로 분석됐다. 인민은행의 예고대로 이날부터 지급준비율(지준율)이 1%p 인하됐지만 큰 반응은 없었다. 선전성분지수는
2018-04-25 16:30:17
7ZmN7L2pIOymneyLnCwg7KSR6rWtIOyduO2EsOuEtyDquIjsnLXsl4XssrQgJ+uRpeyngCfroZwg6riJ67aA7IOBLi4u7JmcPw==
홍콩 증시, 중국 인터넷 금융업체 '둥지'로 급부상...왜?
홍콩 센트럴 광장. [사진=신화통신] 중국 인터넷 금융업체 판푸진커(凡普金科·FINUP)가 23일 홍콩증권거래소에 투자설명서를 제출했다. 정식으로 기업공개(IPO)를 신청한 것이다. P2P(개인 대 개인) 대출업체 등 인터넷 금융기업이 홍콩 증시 상장을 신청한 것은 올 들어 4번째로 관련 업체가 이제 미국이 아닌 홍콩을 선호하는 분위기라고 베이징상보(北京商報)가 25일 보도했다. 신문은 전문가 발언을 인용해 일단 시장이 커지면서 다수의 기업이 몸집을 키웠고 당국의 심의와 감독을 받을 자신감을 가진 기업이
2018-04-25 16:04:53
W+ykkeq1reymneyLnF3rn6zsiqTsmZUsIOyXsOuhgCDrs7Tqs6DshJwg67Cc7ZGcIOyXsOq4sC4uLu2ajOqzhOqwkOyCrCDslYTsp4Eg7KeE7ZaJIOykkQ==
[중국증시]러스왕, 연례 보고서 발표 연기...회계감사 아직 진행 중
최근 1개월간 중국 러스왕 주가 추이.[사진=바이두] 중국 러스왕(樂視網)이 연례 실적 발표를 돌연 연기했다. 24일 저녁 러스왕은 공시를 통해 “25일로 예정됐던 2017년 연례 실적 보고서 발표를 27일로 연기한다”고 밝혔다. 러스왕은 회계 감사가 마무리되지 않아 예정된 일정에 보고서를 발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중국 동방재부망(東方財富網)은 “현재까지의 러스왕 회계 감사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러스왕의 순이익 손실액은 확대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러스왕은 이날 실적 발표
2018-04-25 14:51:42
W+2Zjey9qeymneyLnF0gMzDsnbzrtoDthLAg7LCo65Ox7J2Y6rKw6raMIO2XiOyaqeKApjI164WE66eM7J2YIOyDgeyepeygnOuPhCDqsJztmIEg
[홍콩증시] 30일부터 차등의결권 허용…25년만의 상장제도 개혁
홍콩거래소 25년만의 상장제도 개혁. [사진=바이두] 아시아 금융허브인 홍콩 거래소가 신흥산업 하이테크 기업을 유치하기 위해 기존의 상장제도를 싹 바꾼다. 중국 경제일간지 매일경제신문에 따르면 홍콩거래소가 오는 30일부터 상장제도를 새롭게 바꿔 ▲차등의결권 주식 발행을 허용하고 ▲수익을 못내는 바이오 하이테크 기업도 상장할 수 있도록 하고 ▲이미 해외에 상장된 중화권·글로벌 기업이 홍콩에 동시 상장할 경우 편의를 제공할 것이라고 24일 밝혔다. 신문은 이는 홍콩거래소가 지난 1993년 상하이
2018-04-25 13:18:25
7ZiB7Iug6riw7IigIOqwleyhsCDspJHqta0sIO2Kue2XiOy2nOybkCA364WEIOyXsOyGjSAx7JyELi4uIuyngOyLneyerOyCsOq2jCDrs7TtmLg/IOy2qeu2hCIg
혁신기술 강조 중국, 특허출원 7년 연속 1위..."지식재산권 보호? 충분"
중국 통신장비업체이자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화웨이가 24일(현지시간) 독일 하노버산업박람회에서 인터넷 커넥티드 카 ''DS7 CROSSBACK'을 선보이며 중국의 달라진 기술력을 과시했다. 23일~27일 열리는 이번 박람회에 참가한 중국 기업은 1000곳이 넘는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 중싱(中興·ZTE)이 미국의 강력한 제재를 받으면서 한층 더 '핵심기술' 확보를 강조하고 있는 중국이 지난해에도 특허 출원량 세계 1위로 7년 연속 왕좌를 유지했다. 중국 당국은 미국이 무역전쟁의
2018-04-25 11:35:52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gleyxhSDquLDrjIDqsJDsl5Ag67CU64ul7LCN6rOgIOuwmOuTsSwg7IOB7ZWY7J20IDEuOTklIOq4ieuTsQ==
[중국증시 마감] 정책 기대감에 바닥찍고 반등, 상하이 1.99% 급등
24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99% 급등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증시가 일제히 시원하게 반등하면서 상하이종합지수도 3100선을 단숨에 회복했다. 24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60.92포인트(1.99%) 급등한 3128.93으로 거래를 마쳤다. 전날 대비 강세장으로 시작해 거래 시작과 함께 가파른 상승세를 보이더니 오전장 후반부터 큰 변동없는 높은 수준을 지속하다 거래를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는 226.19포인트(2.19%) 뛴 10556.82로, 창업판은 53.81포인트(3.07%) 껑충 뛴 1806.86으로 장을 마감하
2018-04-24 16:46:58
4oCL64+E7J207LmY67Cp7YGs7JeQ7IScIOyGkCDrubzripQg7KSR6rWtIOyekOuzuCwgSE5BIOyngOu2hCDrmJAg7KSE7Jes
​도이치방크에서 손 빼는 중국 자본, HNA 지분 또 줄여
[하이난항공] 독일 최대 은행인 도이치방크에 거액을 투자해 대표주주로 자리잡았던 중국 하이난항공(HNA)그룹이 계속 뒷걸음질을 치고 있다. 영국 파이낸셜타임스(FT) 중문판의 23일 보도에 따르면 HNA가 또 다시 도이치방크 보유 지분 비율을 줄였다. HNA는 항공사 등을 거느린 여행·금융서비스 복합기업이다. 도이치방크는 지난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관련 문건을 제출하고 지난 20일 기준 중국 HNA그룹이 보유지분을 기존의 8.8%에서 7.9%로 줄였다고 밝혔다. HNA그룹은 영국에 위치한 자회사인 C-
2018-04-24 07:53:35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uwmOuPhOyytOyjvCDquInrnb0sIOyDge2VmOydtOyihe2VqSAwLjExJSDtlZjrnb0g66eI6rCQ
[중국증시 마감] 반도체주 급락, 상하이종합 0.11% 하락 마감
23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0.11% 하락 마감했다. [사진=신화통신] 여전한 미·중 무역전쟁 긴장감, 미국의 중싱(中興·ZTE) 강력 규제 등의 여파로 중국 증시가 이번주도 하락세로 거래를 시작했다.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23일 전거래일 대비 3.53포인트(0.11%) 하락한 3068.01로 장을 마감했다. 은행, 통신, 증권 등의 대형주 주가가 상승하면서 장 초반은 붉게 물들었지만 여전한 대외악재로 출렁이다 내리막길을 탔다. 장 막판에 매수세가 몰리면서 낙폭은 줄였다. 선전성분지수는 78.2
2018-04-23 16:56:49
7ZmN7L2p7Kad7IucIOyYrO2VtCDsoJwx7Zi4IOycoOuLiOy9mOq4sOyXhSDso7zsnbjqs7U=
홍콩증시 올해 제1호 유니콘기업 주인공
[자료=핑안하오이성 제공] 홍콩 증시에 올해 제1호 유니콘 기업이 내달 상장한다. 주인공은 중국 최대 보험사인 핑안(平安)보험그룹 산하 O2O(온라인투오프라인) 헬스케어 서비스 유니콘 회사인 '핑안건강의료과기'다. '핑안하오이성(平安好醫生)', 혹은 '핑안굿닥터'로도 잘 알려져 있다. 23일 증권시보에 따르면 핑안하오이성이 내달 4일부터 홍콩 거래소에서 종목 코드번호 ‘1833.HK’로 주식 거래가 이뤄진다. 공모가는 50.8~54.8홍콩달러로 책정됐으며, 모두 1억6000만주를 발
2018-04-23 15:04:40
7KSR6rWtIOuwmOuPhOyytCDsg4HsnqXsgqwg7Iuc7LSdLCDtgITsu7Qg65OxIOe+jiAz64yAIOq4sOyXhSDsoIjrsJjrj4Qg66q7IOuvuOyzkA==
중국 반도체 상장사 시총, 퀄컴 등 美 3대 기업 절반도 못 미쳐
[사진=아이클릭아트] 중국 반도체 상장사 전체 몸값이 미국 3대 업체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는 지적이 나왔다. 신경보(新京報)는 23일 중국 A주에 상장한 반도체 기업 69곳의 시총을 모두 합해도 미국 3대 업체의 절반에도 못 미친다고 보도했다. 수익률과 연구·개발(R&D) 투자가 저조함은 물론 일부 기업은 정부지원으로 겨우 생존하는 상황이라는 설명이다. 미국이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이자 스마트폰 제조업체인 중싱(中興·ZTE)에 미국 제품 수출 7년간 금지라는 강력한 규제카드를 꺼내 들면서
2018-04-23 13:34:46
W+ykkeq1reymneyLnCDso7zqsITsoITrp51dIOuvuOykkSDrrLTsl63soITsn4Eg7IaNIDMwMDDshKAg67aV6rS07ISk4oCm7KCA7KCQ66ek7IiYIOq4sO2ajOuPhA==
[중국증시 주간전망] 미중 무역전쟁 속 3000선 붕괴설…저점매수 기회도
중국증시 주간전망. [사진=신화통신] 이번주(4월23~27일) 중국증시는 미·중 무역마찰 우려에 따른 불확실성 증대가 이어지며 여전히 불안한 움직임을 보일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주(4월16~20일) 중국 증시는 시리아 공습, 미·중 무역전쟁 등 대외 불확실성 속에서 10여개월 만에 상하이종합지수 3100선이 무너졌다. 출렁이는 증시를 안정시키기 위해 중국 인민은행이 지급준비율 인하 카드도 빼들었지만 '약발'은 오래가지 못했다. 미국 상무부가 중국 통신장비 업체인 ZTE를 대상으로 미국 기업과
2018-04-22 14:59:27
W+ykkeq1reymneyLnCDrp4jqsJBdIDMxMDDshKAg67aV6rS0LCDrrLTsl63soITsn4Eg7Ius7ZmU7JeQIOyDge2VmOydtCAxLjQ3JSDquInrnb0g
[중국증시 마감] 3100선 붕괴, 무역전쟁 심화에 상하이 1.47% 급락
20일 중국 상하이종합지수는 1.47% 급락 마감했다. 대부분 종목이 '우수수' 하락했다. [사진=신화통신] 중국 증시가 무역전쟁 긴장감 고조 등의 영향으로 일제히 폭락했다. 상하이종합지수 3100선도 무너졌다. 이번주 마지막 거래일인 20일 상하이종합지수는 전거래일 대비 45.84포인트(1.47%) 고꾸라진 3071.54로 거래를 마쳤다. 선전성분지수는 189.44포인트(1.79%) 급락한 10408.91로, 창업판 지수는 37.47포인트(2.06%)가 빠지며 1782.81로 장을 마쳤다. 미국이 중국 대표 통신장비업체인 중싱(中興&middo
2018-04-20 17:02:00
W+ykkeq1reymneyLnF0g66+46rWtIOygnOyerOyXkCDtnZTrk6TrpqzripQgWlRFLCAzMOqwnCDtjoDrk5wg7KO86rCA7KCE66edIO2VmO2WpQ==
[중국증시] 미국 제재에 흔들리는 ZTE, 30개 펀드 주가전망 하향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상무부가 7년간 수출 금지라는 강력한 제재를 선언해 중국 통신장비업체 중싱(中興·ZTE)이 거세게 흔들리고 있다. 이와 함께 향후 주가에도 먹구름이 드리웠다는 전망이 나온다. 무려 30여개의 펀드가 향후 ZTE의 주가 전망치를 큰 폭으로 하향조정했다고 경제참고보(經濟參考報)가 19일 보도했다. ZTE는 중국 A주 선전증권거래소와 홍콩증권거래소 동시 상장사로 미국 상무부가 수출금지 카드를 꺼낸 다음날인 17일부터 거래가 중단된 상태다. 지난 18일 중신바오청(中信保城)펀드
2018-04-20 15:48:22
7KSR6rWtIOuwmOuPhOyytCDquLDsl4UsIOyInOydtOydtSAzM+yWteybkCDri6zshLHtlZjrqbQg7IOB7J6lIOu5qOudvOynhOuLpD8=
중국 반도체 기업, 순이익 33억원 달성하면 상장 빨라진다?
순이익 2000만 위안 달성 중국 집적회로기업이 패스트트랙으로 증시 상장이 가능하냐는 질문에 신원을 알 수 없는 상대방이 "그렇다"고 답했다. [사진=웨이보 캡처] 중국 반도체 시장이 안팎에서 들려온 두 가지 소식에 요동쳤다. 하나는 미국의 ZTE 제재 소식이였고, 나머지는 반도체기업 상장 신규 정책 루머였다. 최근 중국의 한 전문매체는 집적회로 기업이 일정 수준의 순이익을 달성하면 다른 기업보다 빨리 증시에 상장할 수 있는 신규 정책이 나왔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
2018-04-20 10:34:05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Dge2VmOydtOyihe2VqSDsnbTti4Dsp7gg6rCV7IS44oCmMzEwMOyEoCDtmozrs7U=
[중국증시 마감] 상하이종합 이틀째 강세…3100선 회복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19일 상하이종합지수가 2거래일 연속 상승세를 이어가며 3100선을 사흘 만에 회복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5.98포인트(0.84%) 오른 3117.38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107.2포인트(1.02%) 오른 10598.35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1.98포인트(0.11%) 소폭 하락한 1820.28로 장을 마감했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1961억, 2868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주류(2.74%), 비철금속(2.42%), 항공기제조(2.37%), 환경보호(1.
2018-04-19 17:10:35
66+47IS466i87KeA7J2YIOykkeq1rSwgMjAzMOuFhCAzNDAw7KGwICfqs7XquLAg7LKt7KCV6riw7IigJyDsi5zsnqXrkJzri6Q=
미세먼지의 중국, 2030년 3400조 '공기 청정기술' 시장된다
심각한 스모그로 뒤덮인 베이징 톈안먼(천안문) 광장[사진=신화통신] 심각한 미세먼지, 스모그의 나라로 불리는 중국이 오는 2030년 세계 최대 공기 청정기술 시장이 된다는 전망이 나왔다. 중국 국무원 직속 통신사인 중국신문망(中國新聞網)의 18일 보도에 따르면 중국 싱크탱크인 촹란(創藍)이 전날 베이징에서 '2030 중국 공기 정화시장 전망 보고서'를 발표하고 오는 2030년 중국의 공기 청정기술 관련 시장이 20조 위안(약 3400조원)에 육박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중국 당국이 대기오염을 개선하고 '
2018-04-19 11:47:07
64u56rWtIOu2gOuPmeyCsCDqt5zsoJzsl5Drj4QuLi7spJHqta0gMeu2hOq4sCDthqDsp4DslpHrj4Qg7IiY7J6FIDQxLjglIOq4ieymnQ==
당국 부동산 규제에도...중국 1분기 토지양도 수입 41.8% 급증
[사진=신화통신] 중국 당국이 부동산 시장 규제 고삐를 당기고 있지만 토지양도 수입의 빠른 증가세는 올 1분기에도 이어졌다. 중국은 각지 지방정부가 토지양도 권한을 쥐고 토지이용권을 매도하는데 이는 재정수입의 상당 부분을 차지한다. 중국 재정부가 18일 공개한 통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중국의 토지이용권 양도 수입은 총 1조3300억 위안으로 지난해 1분기 대비 41.8% 증가했다고 21세기경제보도(21世紀經濟報道)가 19일 보도했다. 이는 부동산 시장이 뜨거웠던 지난해 상승폭과 엇비슷한 수준이다. 지난해 중국의
2018-04-19 10:33:21
W+ykkeq1reymneyLnF0gIuyEoOqwle2JgSDsgqzsg4Eg7LWc64yAIOyZuOyekCDsnKDsnoUiIOyZuOq1reyduOyekOq4iCAn67CA66y8Jw==
[중국증시] "선강퉁 사상 최대 외자 유입" 외국인자금 '밀물'
[자료=상하이,선전거래소, 홍콩 명보] 선전과 홍콩거래소간 주식 교차거래를 허용하는 선강퉁 채널을 통해 18일 중국 본토 주식시장에 사상 최대 자금이 몰려왔다. 선전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하루 선강퉁을 통해 선전증시에 순유입된 외국인 자금이 33억200만 위안(약 5607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 2016년 12월 선강퉁 개통 이래 하루 순유입액 기준 사상 최대치라고 홍콩 명보(明報)가 보도했다. 이날 후강퉁을 통해 상하이 증시에 유입된 외국인 자금도 40억4100만 위안으로 지난 해 10월 9일 이래 최대치를 기록했
2018-04-19 09:14:49
W+ykkeq1reymneyLnCDrp4jqsJBdIOyngOykgOycqCDsnbjtlZjsl5Ag67CY7IOJ4oCm7IOB7ZWY7J207KKF7ZWpIDAuOCXihpE=
[중국증시 마감] 지준율 인하에 반색…상하이종합 0.8%↑
중국증시 마감. [사진=신화통신] 중국의 '깜짝' 지급준비율 인하 소식에 18일 상하이종합지수가 5거래일만에 반등하는 등 중국증시가 반색했다. 이날 상하이종합지수가 전 거래일보다 24.6포인트(0.8%) 오른 3091.4로 거래를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는 95.99포인트(0.92%) 오른 10491.15로 장을 마쳤다. 창업판 지수는 38.52포인트(2.16%) 오른 1822.26으로 거래를 마쳤다. 상하이·선전증시 거래대금은 각각 2022억, 2922억 위안에 달했다. 업종별로 살펴보면 항공기제조(4.06%), 전자IT(3.56%), 전
2018-04-18 16:28:34
Iu2Zjey9qeuLrOufrCDslb3shLgg66eJ7J6QIi4uLu2Zjey9qSDri7nqta0gN+ydvOqwhCAxMOywqOuhgCDqsJzsnoUsIOq4iOumrCDsnbjsg4HtlaDquYw=
"홍콩달러 약세 막자"...홍콩 당국 7일간 10차례 개입, 금리 인상할까
[사진=바이두] 환율 시장 불확실성이 커지면서 홍콩도 분주해졌다. 연일 계속되는 약세에 일주일간 무려 10차례 시장에 개입하며 환율 방어에 총력전을 펼치고 있다. 미국은 잇따라 기준금리를 인상하고 미·중 무역전쟁도 불확실성을 키웠다. 중국은 17일 깜짝 지급준비율 인하 조치로 선제대응에 나섰다. 이에 따라 홍콩 금융 당국의 향후 대응에도 시장 관심이 집중되는 분위기다. 홍콩 금융관리국이 18일 오전(현지시간) 또 다시 두 차례에 걸쳐 홍콩달러를 대거 매수했다고 제일재경일보(第一財經日報)가 이
2018-04-18 15:08: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