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핑 징계' 발리예바 "할아버지 약 묻은 딸기 때문에" 궤변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정윤영 수습기자
입력 2024-02-08 16:36
    도구모음
  • AI 기사요약
  • * AI기술로 자동 요약된 내용입니다. 전체 맥락과 내용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기사 본문 전체를 보시길 권장합니다

    러시아 '피겨 천재' 카밀라 발리예바(17)가 약물 양성 반응을 '약물로 오염된 딸기 디저트' 때문이라고 변명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발리예바는 금지약물 사용으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 단체전 금메달이 취소되고 선수자격 4년 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다.

    발리예바는 CAS에 "할아버지가 준비해 준 딸기 디저트에 금지 약물인 트라이메타지딘 성분이 묻었고, 몸에 들어갔다"며 "할아버지가 칼로 알약을 으깨서 유리컵에 녹여 복용하는 것을 우연히 몇 차례 봤다.

  • 글자크기 설정
  • 약과 같은 도마 써 디저트에 트라이메타지딘 묻었다 주장

  • CAS "증거 부족...답변 못한 질문 많아"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한 카밀라 발리예바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프리스케이팅에 출전한 카밀라 발리예바가 연기를 펼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러시아 '피겨 천재' 카밀라 발리예바(17)가 약물 양성 반응을 '약물로 오염된 딸기 디저트' 때문이라고 변명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7일(한국시간)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가 홈페이지에 공개한 판결문에 따르면 발리예바는 할아버지가 알약을 으깬 도마에서 준비한 디저트용 딸기로 인해 양성 반응이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발리예바는 금지약물 사용으로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피겨 단체전 금메달이 취소되고 선수자격 4년 정지 징계를 받은 바 있다. 
 
CAS 판결문 갈무리 사진CAS 홈페이지
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 발리예바 판결문 [사진=국제스포츠중재재판소(CAS) 홈페이지]

발리예바는 CAS에 "할아버지가 준비해 준 딸기 디저트에 금지 약물인 트라이메타지딘 성분이 묻었고, 몸에 들어갔다"며 "할아버지가 칼로 알약을 으깨서 유리컵에 녹여 복용하는 것을 우연히 몇 차례 봤다. 같은 유리잔이나 도마를 사용했다면 약물이 묻은 음식을 내가 먹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혈관 확장제인 트라이메타지딘은 협심증 치료제로 쓰이지만, 운동선수의 신체 효율을 높이는 데도 악용돼 2014년 금지 약물로 지정됐다. 발리예바는 2021년 12월 열린 러시아 선수권대회에서 받은 도핑 검사에서도 트리메타지딘이 검출되기도 했다.

하지만 CAS는 발리예바의 설명이 부족하다고 판단했다. CAS는 "증거도 부족하고 답변하지 못한 질문도 너무 많다"며 징계를 확정했다.

발리예바는 지난 2022년 2월 베이징 동계올림픽에 피겨 단체전에 출전해 러시아의 금메달 획득에 앞장섰다. 그러나 이튿날 예정됐던 시상식이 '법적 문제'로 연기되며 도핑 의혹이 흘러나왔다. 올림픽 소식을 전하는 영국 매체 인사이드더게임즈가 발리예바의 도핑 의혹으로 시상식이 연기됐다고 보도하며 의혹은 더 커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