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올해 경상북도 최고장인 4명 선정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안동=최주호 기자
입력 2023-12-07 16:41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최고 기술자로서 후배 기술자 양성 및 지역 사회 공헌 기대

  • 지역의 기술자가 대한민국 명장으로 성장하는 디딤돌

2023년 경상북도 최고장인 인증패 수여 사진경상북도
2023년 경상북도 최고장인 인증패 수여 기념 촬영 장면 [사진=경상북도]
경북도는 7일 ‘2023년 경상북도 최고장인’으로 선정된 4명에게 최고장인 인증패를 수여했다고 밝혔다.
 
올해 최고장인 선정은 지난 4월 선정계획 공고 후 10개 직종 12명이 신청했으며 약 6개월 동안 1차 서류 심사와 2차 현장 심사, 3차 면접 및 최종선정위원회의 엄격한 심사를 거쳐 4개 직종에 4명을 선정했다.
 
목칠공예 분야 김복연(59세, ㈜들길 대표) 씨는 중학 시절부터 남다른 손재주를 가지고 있어 목공예고등학교를 진학 후 현재까지 43년 간 목공예에 전념하고 있으며, 1985년 전국기능경기대회 은메달 수상, 2018년 신지식인 선정, 2023년에는 우수 숙련 기술자로 선정된 바 있다.
 
현재 (사)한국기능연합회장을 역임하고 있으며, 또한 의성목재문화체험장을 운영하며 후학 양성과 목공예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소성가공 분야 이기식(53세, ㈜포스코) 씨는 36년 간 현장 경험을 바탕으로 냉연강판 표면에 발생한 결함을 개선해 국내에서는 유일하게 생산되는 이차전지 니켈도금용 강판 생산의 토대를 만들었고, 특허 등록 15건을 내는 등 공정·품질 개선 활동에도 힘써왔다.
 
또 산업 현장에서 터득한 지식과 기술을 바탕으로 NCS 냉간압연 집필, 대한민국산업현장교수 활동 등 후진 양성과 숙련 기술 발전에 공헌하고 있다.
 
전자기기 분야 송효섭(40세, 한화시스템㈜) 씨는 20년 간 한화시스템(주)에서 근무하면서 전자기기기능장, 통신설비기능장 등 다수의 기술 자격을 보유하고 있으며, 2018년에는 Hand-Soldering 전국대회 우승 수상, 2020년 우수 숙련 기술자 선정, 2021년 구미시 최고장인 선정, 2021년 근로자의 날 유공 정부포상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바 있다. 현재는 국가기술자격 검정위원 활동 및 기술 지도 강사 등 후배 기술자 양성에 힘쓰고 있다.
 
한복생산 분야 강미자(61세, 금림 대표) 씨는 20대에 한복 바느질 분야에 입문해 40여 년 간 대한민국 신라복 디자인 개발과 제작 발표 및 보급에 앞장서 왔으며, 2023년에는 우수 숙련 기술자에 선정된 바 있다.
 
현재 전국기능경기대회 전담 지도 교사로 활동하며, 후진 양성과 더불어 우리 전통문화인 한복의 명맥을 이어가는 데 크게 공헌하고 있다.
 
한편 경북도에서는 2012년부터 최고장인 제도를 지속 운영하고 있으며, 최고장인으로 선정되면 인증패 및 동판, 기술장려금이 지급되고 작품 전시회 등 다양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특히 지역의 기술자가 대한민국 명장으로 성장하는 디딤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최고장인은 공예, 건축, 기계 등 전통과 현대 기술 전반에서 활동하며 우리 산업 발전에 크게 공헌해 왔다”며, “앞으로도 최고장인으로서 지역 사회와 교류하고 봉사하면서 더 많은 후배 기술자 양성에 힘써 달라”고 말했다.
 
또 “우리 도에서도 숙련기술인이 자긍심을 갖고 종사할 수 있는 환경 조성에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