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원욱 "정세균, '친명체제' 비판...'3총리 신당'이 진짜 민주당"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입력 2023-12-07 17:15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이재명 민주당은 '개딸당' 전락...이낙연 '센 발언' 우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김대중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출범식 및 후원의 날 행사장에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원로인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지난달 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김대중 탄생 100주년 기념사업 추진위원회 출범식 및 후원의 날' 행사장에서 정세균 전 국회의장을 비롯한 민주당 원로인사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내 비주류 모임 '원칙과상식'의 이원욱 의원이 7일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최근 민주당을 두고 "가장 민주주의가 실종된 정당의 모습을 보고 있다"고 평가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이날 불교방송 라디오에 출연해 정 전 총리가 최근 민주당의 상황을 걱정하고 있다며 이 같이 전했다. 정 전 총리와 함께 문재인 정부 당시 총리를 지낸 이낙연 전 대표와 김부겸 전 총리의 연합 가능성이 나오는 가운데, 정 전 총리가 '친명(친이재명) 체제'를 비판한 구체적인 발언이 전해진 것이다. 

정 전 총리는 이 의원에게 자신의 반대 세력이던 비주류 인사들과 대립하거나 배제하는 대신 끌어안으려고 노력했다는 일화도 들려줬다고 했다. 이 의원은 "본인이 당 대표할 때 괴롭히는 사람들이 몇 명 있었다"며 "비주류라고 하는 이종걸 의원 등이 있었는데, 자신은 그들을 하나하나 만나 같이 가자고 설득했다"고 전했다. 

또한 이 의원은 "정 전 총리는 '당은 원래 비주류가 항상 존재하는 것이다. 그것을 그렇게 무시하고 짓밟으려는 모습, 그게 당의 민주주의냐'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 의원은 최근 제기되는 이른바 '3총리 연대설'에 대해선 "이낙연 전 대표가 굉장히 성급하게 굉장히 센 발언을 하는데 그러면 오히려 연대 가능성이 더 줄어드는 것 아니냐"며 "만약 행동까지 같이 하려고 한다면 조금 더 차분한 상황에서 세 분의 의견을 모아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했다. 

그러면서도 이 의원은 "3총리가 연대해서 새로운 당을 만들면 사실상 진짜 민주당"이라며 "이재명의 민주당은 '개딸(개혁의 딸)당'으로 전락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