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륜경정, 주선보류 대상에 포함되는 15기 선수들 '발등의 불'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박재천 기자
입력 2023-10-30 13:08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경륜경정총괄본부
[사진=경륜경정총괄본부]
경정이 지난주 43회차가 끝나며 이제 올 시즌도 9회차만 남겨둔 상황이다.

30일 경륜경정총괄본부에 따르면, 아직 두 달 기간이 남아 있으나 갈길 급한 하위권 성적의 선수들에게는 결코 긴 시간은 아니지만 이번 후반기부터 주선 보류 대상에 포함되는 15기 선수들은 발등에 불이 떨어진 상황이다.

15기는 2018년도 데뷔 후 꽤 오랜 시간이 흘렀으나 코로나19로 인한 강제적 휴장기를 맞아 기간이 길었던 탓에 이제야 주선보류 적용대상이 됐다.

그동안 성적 부담 없이 편하게 경기에 임했었다면 이제는 성적 하위 7%에 속하지 않기 위해 점수 획득에 신경을 써야한다는 의미다.

올 시즌 3월에 바로 윗 기수인 14기 문성현, 하서우가 주선 보류 3회 누적으로 등록이 취소가 된 것을 감안하며, 결코 여유를 부릴 수 있는 상황은 아니다.

현재 15기의 총 인원은 16명, 그 중 김지영, 이 인, 정세혁, 정승호, 조승민, 한준희 등은 성적에 여유가 있는 만큼 크게 걱정스럽지는 않으나 나머지 선수들은 결코 마음을 놓을 수 없다.

특히, 김채현, 한유형, 김태영, 박민영 등은 42회차까지 성적이 평균득점 3점을 넘지 못하고 있어 이미 빨간불이 켜진 상태다.

이에 남은 두 달 동안 특별한 반전이 없다면 주선보류를 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윤상선, 구남우, 신선길, 한유형은 이들 못지않은 약체급 선수이나 네 선수 모두 부상으로 인해 현재 출전하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남은 후반기에도 계속 출전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고 나온다 하더라도 시즌 막판에 나와 출주 횟수 부족으로 주선보류를 피하려는 선택을 할 가능성이 높다.

엄광호, 김경일, 송효범 등은 평균득점 3점대 중반 정도로 아직 점수에 여유가 있는 상황이나 남은 기간 동안 부진하면 위험한 상황에 처해질 수도 있다.

15기 선수들 못지않게 남은 기간 동안 집중력을 바짝 끌어올려야 할 선수들이 있다. 권혁민(14기), 정인교(1기), 권일혁(6기), 김명진(1기), 황만주(1기), 서종원(14기), 이상문(12기), 한 운(2기) 등이다.

이들은 주선 보류 2회 누적자들로 한 번 더 추가가 된다면 선수 생활이 끝나는 만큼 각오가 남다른 상황이다.

그중 권혁민은 2점대 미만의 성적으로 심각한 위기 상황이고 정인교도 3점대를 간신히 넘고 있어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아울러 나머지 선수들은 대체로 3점대 중후반의 성적이라 약간의 여유가 있어 보이나 그렇다고 완전히 안심할 수 있는 상황은 아니라고 판단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