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균 연봉 가장 많은 업종은 '금융보험업'…최하위 업종과 5.3배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성서 기자
입력 2023-10-01 15:4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2021년 근로소득자 1996만명, 근로소득 803조원 신고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평균 연봉이 가장 많은 업종인 금윰보험업과 가장 적은 업종인 음식숙박업간 평균 근로소득이 5배 넘는 격차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급여 최상위 구간에서 평균연봉 상·하위 업종 근로소득자의 숫자 역시 격차를 보이고 있었다.
 
1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의원이 국세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업종별 근로소득 천분위 자료에 따르면 2021년 근로소득을 신고한 1995만9148명의 총급여는 803조2086억원으로, 1인당 평균 급여는 4024만원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별 평균 급여를 살펴 보면 금융보험업종이 8914만원으로 가장 높았고 전기가스수도업종이 7418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또 광업종(5530만원), 제조업종(4874만원). 부동산업종(4,603만원), 운수창고통신업종(4157만원) 근로자들의 임금은 평균을 웃돌았다.
 
반면 보건업종(4000만원)과 건설업종(3915만원), 서비스업종(3659만원), 도매업종(3658만원), 농임어업종(2871만원), 소매업종(2679만원), 음식숙박업종(1695만원) 등은 평균을 밑돌았다. 평균 급여가 가장 낮은 숙박음식업종과 금융보험업종의 평균 임금 차이는 5.3배에 달했다.
 
전체 근로소득자 가운데 급여 최상위 0.1% 구간에 속하는 1만9959명의 총급여는 19조838억원이다. 이들의 1인당 급여는 9억5615만원이다.
 
이 구간에 속하는 금융보험업종 근로소득자는 2743명으로, 총 급여는 19조727억원·1인당 평균 임금은 11억795만원이다. 같은 구간에 속한 음식숙박업종 근로소득자는 61명으로, 총 급여는 3조391억원·1인당 평균 소득은 9억3771만원 수준이다.
 
진 의원은 "업종별로 1인당 근로소득 평균치가 5배 이상 격차를 보이는 가운데 각 업종의 상하위 구간에 더 큰 소득격차가 존재하는 것이 확인된다"며 "근로소득자가 2천만명에 달하는 가운데 최근 성장이 급격히 저하돼 하락 반전하는 추세인 만큼 업종별 근로 형태, 업무 강도 등 특성을 고려한 소득의 균형적 증대 방안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1개의 댓글
0 / 300
  • ♥지식(智識)中에 양식(良識)입니다. 유념(留念)바랍니다.
    天助自助之人(천조자조지인) 故(고)로-(그러므로)
    경천애인(敬天愛人) 盡人事待天命(진인사대천명) 也(야)라-(하느니라).
    하늘은 스스로 돕는 者를 돕느니라,
    Heaven helps those who help themselves'
    人生도 가문(家門)도 축복(祝福)받습니다. 感謝(감사)합니다.
    Let's make Korea most faithful nation-!♥

    공감/비공감
    공감:0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