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학계서도 초전도체 진위 두고 의견 '분분'…산업계는 관련 R&D 박차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지원 기자
입력 2023-08-07 11:40
도구모음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국 학계에서도 한국 연구진의 상온·상압 초전도체 ‘LK-99’ 개발 성공 여부를 두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 그럼에도 산업계는 관련 물질 연구·개발에 속도를 올릴 전망이다. 
 
7일 중국과학원(CAS) 물리연구소 연구진은 중국 경제 매체 차이롄서에 최근 화중과학기술대학교 연구진이 LK-99 개발을 뒷받침할 수 있는 LK-99 구현 영상을 공개한 것에 대해 “만약 해당 실험이 실제로 실온에서 진행됐다면 초전도체 검증에 중요한 자료로 활용될 것”이라며 “연구진이 하루빨리 검증 가능한 데이터를 공개하길 바란다”고 밝혔다. LK-99의 초전도 특성에는 의심할 여지가 없다는 입장을 전한 것이다. 
 
쑨옌 CAS 금속연구소 연구원 역시 “(밀도 범함수)이론을 활용해 계산한 결과 LK-99는 실온 초전도일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밀도 범함수이론은 물질의 구조와 성질을 분석하는 데 쓰이는 이론이다. 

쑨 연구원은 “다만 확증은 아니다”라며 “이론과 실험에는 여전히 갭이 존재하기 때문에 예측하기 어렵고, (실온 초전도) ‘확률이 있다'고 말할 수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반면 LK-99의 초전도성을 부정하는 의견도 제기됐다.
 
앞서 지난 3일 베이징항공우주대학교 재료공학부 연구진은 논문 사전 공개 사이트 아카이브에 LK-99는 초전도체보다는 반도체와 유사한 특징을 보인다는 내용의 논문을 게재하고 “합성된 LK-99를 검출한 결과 상온에서 전기 저항이 0이 아니었고, 자기부상 현상도 관찰되지 않았다”고 밝혔다.
 
취푸사범대학 연구진 역시 초전도체에 필수적인 특성 중 하나인 전기 저항 0을 관찰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동남대학교 난징 국립동남대 연구진은 마이스너 효과가 없었고, 상온은 아니지만 일반적인 초전도체보다 높은 영하 163도에서 저항이 사라지는 것을 관찰했다고 전했다. 다마 동남대 연구진의 'LK-99 영하 163도 저항상실' 주장과 관련해서도 학계에선 제대로 된 연구였는지 의문이 큰 실정이다.
 
이처럼 중국 내에서도 초전도체 개발 성공 여부에 대한 의견이 극명하게 갈리는 가운데, 중국 내 상온 초전도체 관련 기업들은 이번 한국 연구진의 개발을 토대로 관련 연구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친환경 케이블 생산 업체 신훙예는 증권시보에 “초전도체 기술은 미래 전력 수송의 중요한 발전 방향”이라며 “이는 특수 케이블 업계에서도 중점 연구 방향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궈밍치 톈펑국제증권 애널리스트는 “상온·상압 초전도체의 상용화 시점에 대한 구체적인 시점은 나오지 않았지만, 컴퓨터 등 전자제품 설계와 생산에 획기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이렇게 되면 아이폰과 같은 크기의 기기도 양자컴퓨팅 수준의 연산 능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중국 증시에서도 초전도체 테마주 주가는 집단 상승세를 보였다. 특히 중푸스예(中孚实业, 600595.SH), 바이리뎬치(百利电气, 600468.SH) 등 종목의 상승세가 두드러졌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1개의 댓글
0 / 300
  • -200도 초전도체까자도 많은 세월이 필요했는데 갑자가 23도 초전도체라니 의심될수밖에 없죠. 사실이 아니라면 다른 목적이 있을겁니다. 자세한건 네이버에서 1980QQ 치시면 초전도체 분석 및 500개 기업 분석,전망,목표가,투자등급 전부 무료로 공개되어있으니 꼭 참고해보세요

    공감/비공감
    공감:1
    비공감: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PC_아시안게임_기사뷰

실시간 인기

아주NM&C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