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만난 5대 금융 수장 "금융시장 안정·사회적 책임 힘 쏟겠다"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배근미 기자
입력 2023-03-31 09:3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진옥동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31일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금융당국-금융지주회장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5대 금융지주 수장들이 31일 금융당국 수장들과 만나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노력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한목소리를 냈다. 이들은 또한 최근 금융당국이 겨냥 중인 금융권 내부통제 강화와 지배구조 개선 요구에도 적극 동참하겠다는 의사를 피력했다. 

5대 금융 회장단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김주현 금융위원장, 이복현 금융감독원장과의 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 자리에는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이석준 NH농협금융 회장 등이 참석했다. KB금융은 윤종규 회장 대신 양종희 지주 부회장이 참석했다. 

진옥동 신한금융 회장은 “어느 때보다 금융의 역할이 중요한 시기”라며 “최근 국제 금융 상황이 굉장히 어렵고 국내 금융시장도 불안한 상태가 지속되는 가운데 이 부분을 깊숙하게 고민하고 관찰해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금융지주가 가져야 할 사회적 책임에 대해 많이 고민하고 있고 그에 대한 결과가 나와야 하는 시기”라며 “이 자리를 통해서 많은 얘기를 듣고 배워서 앞으로 신한금융이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임종룡 우리금융 회장 역시 “국내외 금융시장 불안에도 국내 금융시장은 정책 당국의 노력과 금융사의 건전성 관리 노력으로 충분히 흡수 가능한 상황이라고 생각한다”며 “다만 상황 자체는 여전히 가변적이고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시장 상황을 예의주시하는 한편 건전성과 유동성을 축으로 지속해서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임 회장은 특히 “가장 중요한 건 리스크 관리를 잘하는 것”이라며 “또 금융사의 내부통제 수준을 더욱 면밀히 하고, 지배구조의 투명성과 책임을 높이는 게 핵심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임 회장은 지배구조 문제와 관련해 현재 행장 선임 과정에서 진행 중인 경영승계 프로그램을 진행하고 있음을 시사하기도 했다. “경영승계 프로그램처럼 우리금융에 맞는 지배구조 개선 방안이 있다면 적극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상생금융을 위해서는 조직체계를 정비하고 저희가 할 수 있는 최선의 패키지를 마련했다”며 “일회성이 아닌 지속적인 금융사의 노력으로 자리 잡을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함영주 하나금융 회장은 “금융회사의 사명은 사회와의 공존이라고 생각한다”며 “금융업의 본질인 신뢰와 사회적 책임이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하나금융에서도 '이해관계자 자본주의'를 추진하고 있는데,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하고 경영의 투명성, 신뢰성을 제고하기 위해 더 큰 노력을 하겠다”고 강조했다.

양종희 KB금융지주 부회장은 “금융시장 안정화와 금융권의 사회적 책임, 상생금융이 큰 화두”라며 “KB금융은 자체적인 혁신 노력과 아이디어 발굴을 통해 국민의 금융 편익과 자산증식을 위해 노력하고 있고, 금융시장 안정과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데 선도적 노력을 계속하겠다”고 말했다.

이석준 NH농협금융지주 회장도 "금융당국 수장들의 '상생금융' 발언에 공감한다"며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짤막하게 밝혔다.

한편 김광수 은행연합회 회장은 “최근 국제 금융 여건을 보면 은행산업이 굉장히 중요한 인프라라는 생각이 든다”면서 “은행업에서 제일 중요한 게 건전성과 수익성, 사회적 책임인데 삼각관계의 균형을 잘 맞춰나가도록 하겠다”고 언급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