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尹 대통령 "정부‧기업 한 몸...규제개선‧노동개혁 확실하게 추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이성휘 기자
입력 2023-01-03 01:03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경제계 신년인사회 참석...상의·중기중앙회 공동 주최 행사서 거듭 강조

윤석열 대통령이 2일 오후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2023 경제계 신년인사회에서 경제인들과 떡을 자르고 있다. 왼쪽부터 추경호 경제부총리, 최진식 중견기업연합회장, 손경식 한국경영자총협회 회장, 구자열 한국무역협회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윤 대통령,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이다. [사진=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은 2일 경제계 주요 인사들과 만나 "낡은 제도와 규제를 타파하고 세제와 금융으로 투자 지원을 더욱 강화하겠다"며 "노사 법치주의 확립을 시작으로 노동개혁도 확실하게 추진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2023년 경제계 신년 인사회'에 참석해 "올해도 우리 경제 상황이 어려워지겠지만 정부와 기업이 힘을 모은다면 이 위기를 기회로 만들 수 있을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국제무역기구(WTO)체제의 약화가 국제사회에서 경제블록화를 심화시키고 있고, 안보‧통상‧기술 협력 등이 패키지로 운영되고 있는 현실을 언급하고 "따라서 정부와 기업이 이제 한 몸이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민간 주도 시장 중심의 기조를 유지하면서도 외교, 통상, 과학기술 분야에 대한 정부의 뒷받침이 촘촘하게 이루어지도록 잘 챙기겠다"며 "모든 외교의 중심에 경제를 놓고 수출과 해외 진출을 하나하나 제가 직접 점검하고 챙기겠다"고 발언해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경제계 신년 인사회는 1962년 처음 열린 이래 거의 매년 진행된 경제계의 가장 큰 신년행사다. 경제계 리더들이 모여 새해의 정진을 다짐하는 자리로, 올해는 사상 최초로 대한상공회의소와 중소기업중앙회가 공동 개최해 상생과 연대의 의미를 더했다.

현직 대통령이 경제계 신년 인사회에 참석한 것은 2016년 1월 6일 박근혜 당시 대통령 이후 7년 만이다. 행사에는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을 비롯해 대한상의 회장을 맡고 있는 최태원 SK그룹 회장,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등 5대 그룹 총수가 총출동했다.
 
또한 전임 문재인 정부에서 '패싱' 당했던 허창수 전경련 회장과 구자열 무역협회 회장, 손경식 경총 회장, 김기문 중기중앙회 회장, 최진식 중견기업연합회 회장 등 경제 6단체장이 모두 참석했고, 중견‧중소기업인, 정부 핵심 관계자 등 500여 명이 참석했다.
 
윤 대통령은 "오늘 신년행사에는 처음으로 대기업과 중견기업, 그리고 중소기업인들이 함께 자리하고 있다"며 "대기업과 중견‧중소기업 간의 상생을 통해 경쟁력 있는 산업생태계를 만들어서 우리 경제의 재도약할 기회를 만들어 내야 한다"면서 이른바 '팀 코리아'를 강조했다. 
 
이에 앞서 윤 대통령은 오전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2023년 신년 인사회'에서도 "노동, 교육, 연금 3대 개혁은 어렵고 힘들지만 우리가 반드시 나아가야 하는 길"이라며 "기득권의 저항에 쉽게 무너진다면 우리의 지속 가능한 번영도 어렵게 된다"면서 강력한 추진 의지를 거듭 확인했다.

이어 "당면한 민생 현안을 최우선으로 챙기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과 발전을 가로막는 폐단을 신속하게 바로잡고 우리 모두 정상화에 속도를 내야 하겠다"며 "흔들림 없이 법과 원칙을 지켜나가야 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