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태원 참사] 국민의힘, 의총서 '先 예산안 처리·後 국조' 당론 채택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슬기 기자
입력 2022-11-23 15:45
도구모음
인쇄
글자크기 줄이기 글자크기 키우기
  • 조사범위 대통령실 포함 미정…주호영 "野 요구에 다 끌려갈 수 없어"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가 2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국민의힘은 23일 의원총회에서 '선(先) 예산안 처리·후(後) 국정조사'를 당론으로 채택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진행된 의원총회 이후 기자들과 만나 "민주당의 제안대로, 우리의 요구대로 예산안 처리 이후에 실질적인 국정조사 실시에 들어간다면 그 점은 원내대표단에게 위임해주겠다(고 결론을 냈다)"며 이같이 밝혔다.

주 원내대표는 "구체적으로 국정조사 조건이나 이런 것들은 원내대표단이 권한을 갖고 협상하되 협상에서 많이 양보는 하지 말라는 주문이 있었다"며 "기간의 문제라든지, 국정조사의 기간이라든지 여러가지에서 끌려가듯 국정조사는 하지 말라는 (의원들의) 당부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진실을 밝히는 데 도움이 되는 범위 내에서 국정조사는 과감하게 하되 정쟁으로 끌고 가려는 국정조사는 단호히 배격한다는 일종의 협상 지침이랄까 그런 요청이 있었다"고 부연했다.

당초 국민의힘은 경찰 수사가 미진할 경우 국정조사를 하겠다는 입장을 당론으로 삼아왔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야권이 국정조사 강행 처리를 시사하자 여당 내부 일각에서 국정조사에 참여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의견이 나오면서 당도 입장을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주 원내대표는 "이틀 전 의원총회에서 결론 낸 대로 수사 결과를 보고 미진하면 그때 국정조사를 하자는 의견도 있었습니다만 소수인 우리 당이 압도적인 다수 의석을 가진 민주당이 일방적으로 국정조사 실시 계획을 의결하겠다는 현실적인 문제 앞에서 우리가 계획을 변경할 수밖에 없다는 점을 말씀드린다"고 전했다.

다만 이날 의총에서 국정조사 범위에 대통령실을 포함할 것인지 등 쟁점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결과를 결정하지 못한 상황이다.

주 원내대표는 "우리가 민주당 요구에 다 끌려갈 수는 없다. 조건이 맞지 않으면 국정 조사를 안 할 수도 있다"며 "의견 접근이 많이 된 것은 사실이지만 그렇다고 해서 국정조사의 원칙에 맞지 않는 요구나, 과도한 요구는 수용할 수 없다"고 얘기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극의시대_PC_기사뷰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