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연 30만대 美 전기차 전용공장 '메타플랜트' 첫 삽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김상우 기자
입력 2022-10-26 02:48
도구모음

현대자동차그룹 미국 전기차 전용공장 기공식에 참석한 주요 인사들이 공장 건설을 알리는 첫 삽을 뜨고 있다. 왼쪽부터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사장), 윤승규 기아 북미권역본부장(부사장), 장재훈 현대차 사장, 조태용 주미대사,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버디 카터 연방 하원의원, 라파엘 워녹 연방 상원의원, 존 오소프 연방 상원의원, 돈 그레이브스 미국 상무부 부장관.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자동차그룹이 미국에 연 30만대 생산이 가능한 전기차 전용공장을 건설한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미 전기차 전용공장을 전 세계가 선망하는 최고 수준의 전기차 생산시설로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정 회장은 25일(현지시간) 미국 조지아주 브라이언 카운티에서 ‘현대차그룹 메타플랜트 아메리카(HMGMA)’ 기공식에 참석해 “인류를 위한 진보라는 현대차그룹의 비전을 실행하기 위한 최적의 장소, 최적의 파트너를 드디어 찾았다”며 첫 삽을 뜨는 감격을 전했다.

미국 전기차 전용공장 이름인 ‘메타플랜트’는 메타모빌리티의 가능성을 고객 일상에 실현하겠다는 ‘지속 가능한 미래 모빌리티 공장’이란 뜻을 가지고 있다. 총 1183만㎡(약 358만평)에 구축되며 2025년 상반기부터 전기차 양산에 들어갈 예정이다.
 

왼쪽부터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과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호세 무뇨스 현대차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가 보스턴다이내믹스 사족보행 로봇 ‘스폿’이 건네준 잔을 들고 기공식 기념 건배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이날 기공식은 HMGMA 부지에서 열렸으며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 라파엘 워녹·존 오소프 연방 상원의원, 버디 카터 연방 하원의원, 돈 그레이브스 미국 상무부 부장관, 조태용 주미대사 등 한·미 양국 정·관계 주요 인사가 대거 참석했다. 현대차그룹에서는 정 회장을 비롯해 장재훈 사장, 호세 무뇨스 글로벌 최고운영책임자(COO·사장) 등이 함께했다.

브라이언 켐프 조지아 주지사는 “현대차그룹과 체결한 파트너십, 그리고 이 혁신적인 공장 기공식은 조지아주에서 전례 없는 성과”라며 “조지아주는 이번 파트너십이 오랜 기간 유지되길 기대하며 현대차그룹의 투자 효과가 양측 모두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강조했다.

HMGMA은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 등 3개 브랜드의 전기차를 생산한다. 다차종 전기차를 탄력적으로 생산할 수 있는 시스템을 갖췄다. 특히 미국 생산거점 3곳이 인접해 있어 공급망 관리 측면에서 규모의 경제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HMGMA는 기아 미국생산법인과 약 420㎞, 앨라배마주 현대차 미국생산법인과 약 510㎞ 떨어져 있다.
 

현대자동차그룹 미국 전기차 전용공장인 HMGMA 조감도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은 HMGMA를 최고 수준의 미래형 혁신 공장으로 운영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싱가포르 글로벌 혁신센터(HMGICS)에서 실증 개발한 제조 혁신 플랫폼을 도입한다. HMGICS의 제조 혁신 플랫폼에는 △수요 중심의 인공지능(AI) 기반 지능형 제어 시스템 △탄소중립·RE100(재생에너지 사용 100%) 달성을 위한 친환경 저탄소 공법 △안전하고 효율적 작업이 가능한 인간 친화적 설비 등을 갖췄다.

HMGMA이 완공되면 현대차그룹의 전동화 비전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현대차그룹은 2030년 글로벌 시장에서 전기차를 총 323만대 판매해 시장점유율 약 12%를 달성한다는 목표로 세웠다. 같은 기간 미국에서 전기차 판매 목표는 84만대다.

올해 1~3분기 현대차‧기아의 미국 전기차 판매량은 4만7095대로 전년 동기 대비 212.0% 증가했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앞세워 전년 동기 대비 142.3% 증가한 2만2418대를 판매했다. 기아도 ‘EV6’를 비롯해 전기차 2만4677대를 팔아 같은 기간 판매량이 322.2% 늘었다.
 

정의선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기공식 행사에서 기념사를 하고 있다. [사진=현대자동차그룹]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의 안정적 생산을 위해 배터리와 같은 핵심 부품에 대한 안정적인 조달 시스템 구축에도 만전을 기한다. 글로벌 배터리 업체와 전략적 제휴를 하고 배터리 셀 공장을 HMGMA 인근에 설립할 예정이다. 합작 배터리 공장에서는 현대차와 기아, 제네시스 전기차에 최적화한 배터리 제품을 공동 개발해 양산한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국내에도 전기차 생산기지를 구축하며 전동화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다. 현대차는 울산 공장 내 주행시험장 부지에 신형 전기차 공장을 건설하며, 기아는 오토랜드 화성에 PBV 전기차 전용공장을 짓는다. 두 곳 모두 HMGMA와 같은 시기인 2025년부터 양산에 들어간다. 국내외 전기차 전용 거점 3곳이 완성되면 2030년까지 현대차(제네시스 포함)는 18종, 기아는 13종에 이르는 전기차 라인업을 구축해 국내에서만 전기차를 연간 144만대 생산할 예정이다.
 

현대자동차그룹의 미국 생산기지 위치 [사진=현대자동차그룹]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