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불법 대선자금 의혹' 민주연구원 압수수색 시작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 기자 백소희 수습기자
입력 2022-10-24 15:06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는 24일 오전 7시께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민주당 당사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사진=백소희 수습기자]

김용 민주연구원 부원장의 '불법 정치자금 수수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찰이 김 부원장 사무실에 대한 강제 수사를 집행했다. 1차 압수수색 시도가 불발되고 닷새 만에 이뤄진 압수수색이다. 

24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반부패수사3부(강백신 부장검사)는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 내 민주연구원 김 부원장 사무실을 압수수색했다. 

검찰은 김 부원장 측 변호인의 입회하에 그가 사용하던 컴퓨터에서 혐의와 관련된 자료를 선별해 추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 과정에서 김 부원장이 쓰던 수첩 등도 확보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지난 19일 민주당 의원들의 강력한 반발에 부딪혀 영장 집행을 하지 못한 검찰은 이날 오전 8시 45분께 검사와 수사관 17명을 보내 재차 압수수색에 나섰다. 검찰은 오전에 김 부원장 사무실이 있는 당사 8층까지 진입했으나 변호인 입회를 기다리느라 영장 집행은 오후 2시께 시작됐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골프행사

실시간 인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