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물가에 대용량이 뜬다…컬리, 대용량 상품 판매 2배 ↑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남라다 기자
입력 2022-10-03 10:30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사진=마켓컬리 홈페이지 캡처]

마켓컬리 운용사 컬리는 고물가에 따른 가성비 선호 경향에 따라 올해 7~9월 대용량 상품 판매량이 전년 동기 대비 2배 늘었다고 3일 밝혔다. 

올해 6~7월 소비자 물가 상승률이 6%를 넘어서면서 부쩍 가벼워진 장바구니를 가성비가 좋은 대용량 상품으로 채우고 있는 것으로 분석했다. 소용량 상품 대비 2배 이상 용량으로 구성된 대용량 상품은 오래 두고 사용할 수 있는 생활용품이나 뷰티 상품을 비롯해 요거트, 채소류 등 신선도가 중요한 식품에서도 인기를 끌고 있다.

가장 많이 팔린 품목은 볶음밥, 만두 등이 포함된 간편식이 차지했다. 보관하기 쉽고 식사, 간식 등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어 판매량이 4.7배 증가했다.  특히 같은 기간 385g 소용량 김치만두 상품 판매량이 소폭 하락한 반면, 1.05㎏ 대용량 김치만두 상품은 판매량이 10배 증가해 가성비를 선호하는 경향이 뚜렷하게 나타났다.

요거트도 대용량 상품을 선호했다. 지난해 3분기에는 전체 요거트 판매량 중 대용량 상품(떠먹는 요거트 기준 400~500g, 마시는 요거트 900㎖ 이상) 판매량이 16%를 차지했지만 올해는 21%로 5%포인트 상승했다. 동일 용량으로 환산 시 대용량 상품 가격이 소용량에 비해 20%가량 낮아 경제적인 데다 자주 먹는 아이템이라 대용량으로 구매해도 기간 안에 소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이 밖에 선도가 중요한 채소류도 500g 이상 대용량 상품 판매량이 2배 증가했다. 활용도가 높은 팽이버섯, 표고버섯 등 대용량 상품이 판매량 증가를 이끌었다.

컬리 관계자는 “글로벌 경기 침체 영향으로 앞으로도 계속 물가가 상승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고객들이 쇼핑에 부담을 많이 느끼고 있다”며 “앞으로도 고객들이 합리적인 쇼핑을 할 수 있도록 가성비 좋은 대용량 상품을 더 많이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