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5대 궁궐 트레킹] "깊이 생각해 정치하라"…王의 일상이던 집무실, '사정전'

기자정보, 기사등록일
신진영·윤진현 (수습) 기자
입력 2022-10-01 16:17
    도구모음
  • 글자크기 설정
  • 왕의 공간, 조용하고 차분하게 관람하는 시민들

아주경제신문이 주최한 '청와대 개방 기념! 청와대·서울 5대 궁궐 트레킹' 행사가 1일 열렸다. 사진은 왕과 고위직 신하들이 일상 업무를 보던 경복궁 '사정전' 모습. [사진=윤진현 수습기자]

"넓은 공간에 의자만 덩그러니 있는 모습이 어쩐지 쓸쓸하게 느껴진다." (부인과 함께 온 40대 정모씨)

아주경제신문이 1일 오전 개최한 '청와대 개방 기념! 청와대·서울 5대 궁궐 트레킹' 행사를 찾은 시민 정모(45)씨는 사정전 내부 모습을 보고 이같이 말했다. 

경복궁 사정전은 왕이 정사를 논하고 문신들과 경론을 해설하고 토론하던 곳이다. 국가지정문화재 보물 제1759호인 사정전은 경복궁이 창건될 때 지어졌지만 임진왜란으로 소실됐다. 사정전은 1867년 재건됐다. 

'사정(思政)'은 천하의 이치는 생각하면 이를 얻을 수 있고, 생각하지 않으면 이를 잃게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왕은 깊이 있는 정치를 해야 한다는 뜻을 담고 있다. 친구들과 왔다는 신모(31)씨는 "왕의 자리가 덩그러니 있는 모습이 마치 올바른 정치를 필요로 한다는 부담을 주는 것 같기도 하다"고 의견을 더했다. 
 

1일 오전 경복궁의 사정전 앞에 한복을 입은 외국인 관광객부터 가족 단위 시민 등 다양한 관람객으로 붐볐다. [사진=윤진현 수습기자]

조선시대 왕이 정사를 논하던 사정전 앞은 휴일을 맞은 가족 단위 관람객과 함께 한복을 곱게 차려 입은 외국인들로 붐볐다. 이들은 사정전 내부를 조용히 지켜봤다. 아이들과 함께 경복궁을 찾은 김모(52·여)씨는 "왕이 가장 많은 시간을 보낸 장소를 보니 묘한 기분"이라며 "아이들에게 사정전의 의미를 설명해주면서, 이 공간의 의미를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된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골프행사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