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남 호텔서 여성 접객원들과 마약 투약 혐의

  • 여성 접객원 진술로 마약 투약 사실 드러나

마약 투약 혐의, 유명 작곡가 돈스파이크 영장실질심사 [사진=연합뉴스]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작곡가 겸 사업가 돈스파이크(45·본명 김민수)가 구속된 가운데 체포 당시 혼자였던 점을 강조했던 것과 달리 이전부터 여성 접객원들과 마약을 투약해온 사실이 알려졌다.

서울북부지법 임기환 부장판사는 지난 28일 돈스파이크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돈스파이크가 도망할 염려가 있다는 이유에서다. 그와 함께 마약을 한 혐의를 받는 이른바 '보도방' 업주의 구속영장도 같은 날 발부됐다.

돈스파이크의 마약 투약 사실은 그와 함께 마약을 한 여성 접객원의 진술로 드러났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돈스파이크와 보도방 업주는 지난 4월께부터 총 3차례에 걸쳐 강남 일대 호텔 파티룸을 빌려 여성 접객원 2명과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이때 현장에 있던 여성 접객원 중 한 명이 별건의 경찰 조사 도중  '돈스파이크와 마약을 한 적이 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

앞서 돈스파이크 측은 '여러 명이 함께 있다가 검거됐다'는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며 혼자였다는 점을 강조했다. 하지만 보도방 업주와 여성 접객원들과 마약 투약을 해온 사실이 드러나면서 일각에선 "체포 당시에만 혼자였던 셈 아니었느냐"는 쓴소리가 나온다.

한편 돈스파이크는 지난 26일 오후 8시께 강남구의 한 호텔에서 체포됐다. 현장에서는 필로폰 30g도 발견됐다. 통상 1회 투약량이 0.03g인 점을 고려하면 약 1000명이 투약할 수 있는 양이다. 이에 대해 돈스파이크 변호인은 연합뉴스에 "마약을 많이 안 해본 사람들은 희석, 투약하는 게 서툴러 손실분이 많이 발생해 (마약을) 여유 있게 갖고 다니는 경우가 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